기사최종편집일 2023-02-07 14:14
스포츠

사우디 이어 일본도 거함 격침!…전차군단 독일에 2-1 역전승 [현장리뷰]

기사입력 2022.11.23 23:59 / 기사수정 2022.11.24 00:04



(엑스포츠뉴스 도하, 김정현 기자) 일본 축구가 2022 카타르 월드컵 첫 판에서 대어 독일을 잡았다.

전날 사우디아라비아의 아르헨티나전 역전승에 이어 아시아 축구가 또 일을 해냈다.

일본은 23일 카타르 도하 칼리파 국제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E조 1차전 독일과의 경기에서 전반 33분 상대 미드필더 일카이 귄도안에 페널티킥 선제골을 내줬으나 후반 30분 도안 리쓰의 동점포, 후반 38분 아사노 다쿠마의 역전 결승포를 묶어 2-1 뒤집기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일본은 '죽음의 조'로 불리는 E조에서 16강에 갈 수 있는 청신호를 밝혔다. E조엔 두 팀 외에 스페인과 코스타리카가 있다.

승점이 반드시 필요했던 일본은 4-2-3-1 포메이션으로 전차군단과 맞섰다. 곤다 슈이치가 골키퍼 장갑을 낀 가운데 포백은 왼쪽부터 나가토모 유토, 이타쿠라 고, 요시다 마야, 사카이 히로키가 섰다.



중원엔 다나카 아오와 엔도 와타루가 더블 볼란테로 나섰으며 공격형 미드필더로 이번 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프랑크푸르트에서 맹활약하고 있는 가마다 다이치가 포진했다. 좌우 윙어로는 일본 축구의 미래로 꼽히는 구보 다케후사와 이토 준야가 자리잡았다. 원톱은 수비력이 강한 마에다 다이젠이 낙점됐다.

4년 전 러시아 월드컵에서 한국에 0-2로 참패, 탈락했던 독일은 다시 붙는 아시아 국가와의 대결에서 역시 4-2-3-1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세계적인 골키퍼 마누엘 노이어를 비롯해 포백에 다비트 라올, 니코 슬로터베크, 안토니오 뤼디거, 니클라스 쥘레, 더블 볼란테에 일카이 귄도안, 요주아 키미히가 섰다. 2선에 위치한 3명은 세르주 그나브리, 자말 무시알라, 토마스 뮐러다. 원톱은 첼시 공격수 카이 하베르츠가 출격한다. 

일본은 전반 8분 칼리파 국제경기장을 깜짝 놀라게 했다.

가마다가 하프라인 부근에서 압박한 뒤 빼앗은 볼을 이토에게 전달했고, 이토의 오른발 크로스를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원톱 마에다가 왼발로 차 독일 골망을 출렁였기 때문이다.



그러나 명확한 오프사이드임이 드러나 골은 취소됐다.

이후부터 일본은 별다른 공격을 하지 못한 채 독일의 지속적인 공세에 시달렸고 결국 전반 33분 페널티킥으로 실점했다.

시종일관 일본 왼쪽 측면을 공략하던 독일은 키미히가 페널티지역 왼쪽을 파고 들던 라올에 중거리 패스를 시도했다. 여기서 라올이 컨트롤하다가 일본 골키퍼 곤다에 걸려 넘어졌고, 주심을 지체 없이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귄도안이 곤다를 완벽하게 속이며 선제골로 연결했다.

독일은 전반 추가시간 하베르츠가 골을 넣었으나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았다.



일본은 전반전 슈팅 수 1-13으로 크게 밀리는 등 반전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는 듯 했다.

그러나 후반 들어 대반격이 성공하면서 거함을 격침시켰다.

후반 시작과 함께 구보를 빼고 수비수 도미야스 다케히로를 넣어 사실상 파이브백으로 전환한 모리야스 하지메 일본 감독은 이후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신성 미토마 가오루와 독일에서 뛰는 공격수 아사노 다쿠마, 도안을 연달아 집어넣어 공격 의지를 강화했다.

이어 후반 30분엔 한 때 리버풀에서 뛰었던 미나미노 다쿠미를 투입해 득점을 노렸고 이는 바로 적중했다.



미나미노는 들어가자마자 미토마의 패스를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받아 슛을 날렸다. 이를 독일 골키퍼 노이어가 쳐내자 도안이 바로 앞에서 왼발로 밀어넣어 1-1 동점을 만들었다.

일본의 드라마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독일을 계속 몰아붙인 끝에 동점골 8분 뒤 역전 결승포를 쏘아올린 것이다.

아사노가 후방에서 날아온 긴 패스를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침착하게 트래핑한 뒤 상대 수비수와의 몸싸움에서 밀리지 않고 사각 지역에서 오른발 슛, 독일 골망을 또 한 번 출렁였다.

칼리파 국제경기장이 순간 들썩이면서 일본 팬들이 환호성을 지르는 순간이었다.

독일은 이후 재동점을 위해 안간힘을 썼으나 종료 직전 노이어까지 페널티지역에 가세한 세트피스가 무위에 그치면서 무릎을 꿇었다. 러시아 월드컵 한국전 0-2 참패에 이어 아시아팀에게 월드컵 2연패를 맛봤다.


사진=연합뉴스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