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1 14:59
연예

방탄소년단 뷔, '마음 아픈 일' 고백…"솔직히 힘들어" (별밤)[종합]

기사입력 2022.09.28 10:50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방탄소년단 뷔가 최근 마음 아픈 일을 묻자 부산 콘서트를 언급했다.

지난 27일 MBC 표준FM '김이나의 별이 빛나는 밤에'는 김이나를 대신해 스페셜 DJ 박효신, 방탄소년단 뷔가 함께했다.

박효신과 DJ석에 앉은 뷔는 "저는 라디오에 많이 출연한 적도 없다. 출연해 보고 싶었는데 기회가 됐다"며 "혼자 하는 거랑 둘이서 하는 거랑 다른 것 같다. 혼자 DJ를 하라고 하면 절대 못 한다. 나눠서 하는 거면 용기를 내서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떨리는 첫 소감을 밝혔다.



박효신을 뷔를 게스트로 초대하려고 했다며 "일주일 동안 DJ를 맡으며 함께하고 싶은 분이 누구냐 했을 때 뷔가 엄청 떠올랐다. 아직 스케줄이 안 되겠다 생각했는데 흔쾌히 와줬다"고 각별한 친분을 공개했다.

뷔는 "제가 너무 하고 싶어서 김이나에게 전화를 한 적이 있다. 전화를 하다가 박효신이 DJ를 맡게 된다고 해서 '잠시만 끊어 보세요' 하고 바로 박효신한테 전화해서 같이 하자고 했다"며 시원한 성격을 드러냈다.

또 뷔는 "제가 아픈 날에 박효신이 우리 집에 연락도 안 하고 약을 들고 왔다. 약 주고 '아프지 마' 노래 듣다가 집에 갔다"며 "너무 좋았다. 약 먹고 바로 나았던 것 같다"며 박효신과 일화를 언급했다.

'살다가 힘든 일이 생겼을 때 한 번 쯤 꺼내 들었으면 하는 노래'라는 주제에 뷔는 빌리 조엘의 'Vienna'(비엔나)를 선곡했다. 뷔는 "정말 유명한 곡이지만, 이 곡으로 위로를 많이 받았다. 그래서 박효신에게 추천을 해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마음 아픈 일이 있냐"는 질문이 이어졌다. 뷔는 방탄소년단 콘서트를 언급하며 "솔직히 얘기하면 저희 방탄소년단이 공연을 안 한 지 몇 개월이 지났다. 조금 쉬다 보니 체력이 안 되더라"라고 털어놨다. 그럼에도 뷔는 "다시 텐션 업 해야 하는 게 힘들지만, 나름 재밌는 것 같다"고 긍정적으로 이야기했다.

최근 부산 콘서트 준비 외에는 휴식에 집중하고 있는 방탄소년단. 뷔는 "뭔가 심심하다. 아침에 누가 깨우는 일도 없고 푹 잘 수 있는데 심심하다"고 말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10월 15일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기원 콘서트 ‘BTS <Yet To Come> in BUSAN’를 개최한다. 당초 10만 명 규모로 일광 특설무대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부산 아시아드 주경기장으로 변경됐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