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10 07:16
연예

넷플릭스, '비공식 브리저튼 뮤지컬' 소송 두 달 만에 취하 [엑's 해외이슈]

기사입력 2022.09.26 10:47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넷플릭스가 '브리저튼'의 비공식 뮤지컬 음반 '비공식 브리저튼 뮤지컬'(The Unofficial Bridgerton Musical)의 창작자들에 대한 고소를 취하했다.

지난 23일(현지시간) 미국 데드라인은 넷플릭스가 '비공식 브리저튼 뮤지컬'의 창작자 애비게일 발로우, 에밀리 베어를 상대로 낸 저작권 침해 소송에 대해 '재소 불가능한 각하(dismissal with prejudice)를 신청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지난 7월 26일 발로우와 베어는 워싱턴 DC 케네디센터 콘서트홀에서 열린 내셔널 심포니 오케스트라(NSO)가 출연하는 첫 비공식 브리저튼 뮤지컬 콘서트를 진행해 최대 149달러에 달하는 티켓을 전석 매진시켰는데, 넷플릭스는 이에 대해 29일 발로우와 베어, 그리고 이들의 회사 '발로우 & 베어'를 지적재산권(IP) 침해 혐의로 고소했다.



발로우와 베어가 만든 '비공식 브리저튼 뮤지컬'은 2차 창작물로, 당초 틱톡을 통해 인기를 얻었다. 이 덕분에 드라마 홍보 효과가 이어지자 넷플릭스도 이들이 앨범을 내는 것까지는 묵인했으나, 아예 자신들의 오리지널 시리즈인 '브리저튼'을 이용해 수익을 올리는 것을 보이자 행동에 나섰던 것.

그러나 발로우와 베어가 이달 20일 로열 앨버트 홀에서 초연될 예정이었지만, 소송이 진행되자 공연을 취소했다.

넷플릭스가 소송을 취하한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으나, 발로우와 베어가 진행 예정이었던 공연을 취소한 것이 소송 취하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한편, 발로우와 베어는 '비공식 브리저튼 뮤지컬'을 통해 제64회 그래미 시상식 뮤지컬 부문에서 수상했다.

사진= '브리저튼' 공식 인스타그램, '발로우 & 베어' 공식 인스타그램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