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1 16:55
연예

'제이쓴♥' 홍현희 "3분 만에 출산…子 코 어떻냐고 물어봤다" (전참시)

기사입력 2022.09.25 04:50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홍현희가 아들 출산 후기를 전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는 홍현희가 출산 후 50일 만에 초고속 복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전현무는 "홍현희 씨가 똥별이를 출산하고 건강하게 돌아왔다"라며 홍현희를 반겼다. 양세형은 "원래 계획은 3~4개월 정도 쉰 다음에 복귀하려고 했는데 지금 50일 만에 초고속 복귀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에 홍현희는 "몸이 컨디션이 되니까. 제 몸은 제가 잘 안다"라며 "계속 못 일어나고 있었는데 조명섭 씨가 나왔더라. '누구?' 하면서 자리에서 일어났다"라고 입담을 뽐냈다.

또 홍현희는 "저는 성형수술도 안 해봐서 수술실을 처음 들어가봤다. 마취하고 들어가서 3분 만에 출산했다. 10시에 들어갔는데 10시 3분에 나왔다"라며 출산 후기를 전했다.

이어 "원래 대부분 아기 낳으면 '건강해요?' 하는데 저는 '코는 어떤가요?' 했다. 제 코를 안 닮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코가 아직까진 괜찮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홍현희는 "일상이 많이 바뀌었다. 오늘도 스케줄이 있지만 젖병을 삶는 것부터 시작했다. 신생아다 보니까 소독도 굉장히 열심히 한다. 제가 아이랑 가까이 있는데 양치부터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더라. 젖병을 삶을 게 아니라 입을 삶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양치를 진짜 잘하고 있다"라고 달라진 일상에 대해 전했다.

사진=MBC 방송화면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