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3 17:34
스포츠

무승부 아쉬운 황인범 "홈 경기서 이런 결과, 비판 마땅해"

기사입력 2022.09.24 08:00



(엑스포츠뉴스 고양 김정현 기자) 벤투호의 공격 시발점 황인범(올림피아코스)이 아쉬운 결과에 고개를 떨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이 2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코스타리카와의 9월 A매치 첫 평가전에서 2-2로 비겼다.

한국은 전반 28분 황희찬이 선제골을 넣었지만, 41분 제위손 베네테에게 동점골을 내줬다. 후반 19분 다시 베네테에게 실점한 한국은 후반 40분 손흥민이 프리킥 득점으로 동점에 성공해 균형을 맞췄다.

경기 후 황인범은 믹스드존에서 "찬스가 많았는데 그걸 살리지 못했던 부분은 분명히 우리가 짚고 넘어가야 할 것 같다"면서 "수비면에서는 상대가 찬스가 그렇게 많지 않았는데도 2실점을 했다는 것에 대해서 다 같이 한 번 되돌아보면서 잘 분석해야 할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전반이 끝나고 선수들끼리 '우리 왼쪽 측면에서, 특히 전반 막판에 크로스가 계속해서 올라왔고 공이 반대로 길게 넘어갔을 때 대처하는 부분이 조금 부족했던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면서 "상대가 많은 찬스를 만들지 못했음에도 우리가 2실점 한 것은 분명히 반성해야 하는 부분"이라고 밝혔다.

이날 많은 기회를 만드는 전진패스를 시도한 황인범은 득점이 많이 터지지 못한 점에 대해 "월드컵에서는 우리가 오늘처럼 많은 찬스를 만들 수 있는 상황은 아닐 것"이라면서 "찬스가 왔을 때 잘 살릴 수 있게 집중력을 모두가 높여야 할 것 같다. 특히 홈 경기였는데도 결과를 가져오지 못했던 부분은 질책을 받고 비판받아야 하는 게 당연하다"고 말했다. 

이제 남은 9월 A매치인 케마룬전을 앞둔 황인범은 "좋아져야 할 부분이 너무나도 많다는 것은 우리가 더 잘 알고 있다"라면서 "앞으로 더 노력해야 한다는 말씀밖에는 드릴 게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고양 김한준 기자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