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3 11:25
연예

"재입대 vs 재촬영"…육성재, 군 전역 후 '금수저' 됐다 [종합]

기사입력 2022.09.23 18:50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가수 겸 배우 육성재가 제대 후 첫 드라마 '금수저'로 시청자 곁에 돌아왔다.

23일 오후, MBC 새 금토드라마 '금수저'는 온라인을 통해 제작발표회를 진행했다. 자리에는 육성재, 이종원, 연우, 최원영, 최대철, 한채아, 손여은, 송현욱PD가 참석했다.

'금수저'는 가난한 집에서 태어난 아이가 우연히 얻게 된 금수저를 통해 부잣집에서 태어난 친구와 운명이 바뀐 뒤 후천적 금수저가 된 인생 어드벤처 스토리로 동명의 인기 네이버웹툰이 원작이다.

이날 육성재는 "오랜만에 드라마로 인사드리게 되었다. 이승천 역을 맡았다"라고 인사했다.



전역 후 첫 작품으로 '금수저'를 선택한 육성재는 "많은 팬분들이 기다려주신 만큼 저도 너무 너무 뵙고 싶었고 목말라하고 있었다. 더욱 더 큰 책임감과 열정을 쏟아부은 작품이다. '금수저'는 저한테 2022년도다. 2022년의 시작부터 이 '금수저'만을 위해서 열정을 쏟아부었고 그만큼 애착이 있는 작품이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육성재와 최원영은 입대 전 마지막 작품 '쌍갑포차'에 이어 전역 후 첫 작품 '금수저'에서도 부자 관계로 만나게 됐다.



최원영은 대기업 회장 황현도 역할에 대해 "참 어려웠던 건 어느 유형에서도 찾아보기 힘든 인물이더라. 외피적으로 가지고 있는 돈, 질서, 시간 등을 토대로 내면 속에서는 많은 다양한 감정들을 갖고 있는데 오히려 그런 감정들을 채우지 않으려고 애를 썼던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또 그는 "그럼으로써 발생하는 긴장된 기류나 묘한 궁금증 들을 표현해보면 어떨까 주력을 했다. 황현도라는 인물을 쫓아가면서 보시다 보면 분명히 흥미로운 지점과 굉장히 비밀스러운 사연을 발견하실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여 기대감을 높였다.



최원영은 또 다시 호흡을 맞추게 된 육성재에 대해 "나에게 육성재란 영콤이다. 영원한 콤비. 제대하고 만났을 때 우스갯소리로 전생에 보통 인연이 아니다. 연인 관계 정도 되지 않았을까' 하면서 억지로 주입을 시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공백이었는데 훨씬 더 깊어졌다. 연기적인 유연함이 깜짝 놀랄 정도로 좋아졌다. 신뢰와 든든함이 너무 많이 생겼다. 육성재와 함께하는 작품이라면 언제 어디서든 함께할 용의가 있다는 걸 밝힌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또 최원영은 "안성기 선배님과 박중훈 선배님의 '투캅스', '라디오스타' 같은 작품을 육성재와 최원영이 한다면 어떨까. 지금 주입을 하고 있는 거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육성재는 "전 작품에서는 굉장히 부드럽고 따뜻한 이미지의 아버지였는데 이번에는 너무 차갑고 무서운 아버지다. 완전히 상반되는 분위기의 아버지인데 너무나 많은 모습을 보고 배울 수 있었다"라고 답했다.



또 그는 "원영 형님은 저에게 어깨 너머에 계신 분이다. 많은 걸 보고 배우고 제가 놓치는 부분까지 섬세하게 알려주신다. 정말 많은 걸 배울 수 있었다. 교감 선생님 같은 분이다"라며 티키타카 케미를 뽐냈다.

이어 육성재는 재입대, '금수저' 재촬영 둘 중 하나를 선택하라는 스피드 질문에 "나 이거 왜 고민하는 거지? 저는 당연히 '금수저' 재촬영이다"라고 답했다.

또 육성재는 "이유는 안 들으시는 거냐"라고 물었고 박경림은 "시간이 없다. SNS에 올려달라"라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금수저'는 23일 오후 9시 45분 방송된다.

사진=MBC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