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9-25 19:23
연예

61세 김청, 완벽 비키니 자태 "80대에도 입고 싶어" (알약방)

기사입력 2022.09.23 04:50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올해 61세인 김청이 비키니 자태를 자랑했다.

22일 방송된 MBN '알약방'에는 배우 김청과 어머니가 출연해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김청은 "몇 년 전에 나 외국가서 수영복이랑 입고 찍은 사진"이라며 비키니를 입고 찍은 과거 사진들을 공개했다. 그리곤 "내가 지금 이 몸매를 다시 만들려고 한다. 이때만 해도 다리 근육이 있다. 근데 근육이 다 빠진 거다. 그래서 지금 만들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김청은 "나는 그래도 여자이고 싶다. 내 몸이 흐트러지지 않고 싶다"면서 "항상 비키니를 70대, 80대에도 입고 싶다. 저도 그런 몸매를 항사 유지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사진 = MBN 방송화면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