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4 15:32
연예

'월수금화목토' 나나 깜짝 등장…김재영 따귀 때렸다

기사입력 2022.09.21 23:17 / 기사수정 2022.09.21 23:18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월수금화목토' 김재영이 나나에게 따귀를 맞았다.

21일 첫 방송된 tvN 새 수목드라마 '월수금화목토' 1회에서는 유미(나나 분)가 강해진(김재영)의 뺨을 때린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미는 강해진 드라마를 촬영했고, 연기 도중 강해진의 뺨을 세게 때렸다. 이후 유정한(김현목)은 "왜 여지를 줘가지고"라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강해진은 "뭔 여지? 자기 예쁘냐길래 예쁘다. 밥 먹자길래 알았다. 데려다 달라길래 그러자. 자기라고 부른다길래 알아서 해라. 그게 뭐가 문젠데?"라며 쏘아붙였다.

유정한은 "일반적으로 그 정도면 사귀는 거야. 그것도 여배우인데 자기 포지션 애매한 거 참겠어?"라며 못박았다.

사진 = tvN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