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4 17:02
연예

'늑대사냥' 서인국 "'눈알 미쳤다'는 반응 뿌듯해" (영화& 박선영입니다)

기사입력 2022.09.21 08:43 / 기사수정 2022.09.21 08:43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배우 서인국, 김홍선 감독이 영화 '늑대사냥' 개봉과 동시에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놓으며 서로에 대한 애정과 끈끈함을 드러낸다.

서인국과 김홍선 감독은 21일 오전 10시 공개될 멜론 스테이션 내 박선영 아나운서가 진행하는 영화음악 프로그램 '영화& 박선영입니다'에 출연해 영화 '늑대사냥'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한다.

'늑대사냥'은 극악무도한 범죄자들을 태평양에서 한국까지 이송하는 바다 위 거대한 움직이는 교도소 내에서 잔혹한 반란이 시작되어 지금껏 보지 못한 극한의 생존 게임이 펼쳐지는 이야기를 담은 하드보일드 서바이벌 액션 영화다.

'늑대사냥'은 개봉 전부터 제47회 토론토 영화제, 제28회 프랑스 에트랑제 국제 영화제, 제18회 미국 판타스틱 페스트, 제31회 스페인 산세바스티안 호러판타지 영화제, 제55회 스페인 시체스 국제 판타스틱 영화제, 제10회 비욘드 페스트 등 해외 유명 영화제에 초청받으며 글로벌한 관심을 받고 있다. 

이에 서인국은 "포스터에 영화제 로고가 붙은 것이 너무 신기하고, 가문의 영광으로 느낀다"고 소감을 밝힌다.

이어 "제작보고회 당시 '서인국 눈알 미쳤다'라는 반응이 있었는데 정말 기분이 좋았다. 사실 눈에 대한 콤플렉스가 있었는데 이번엔 '내 눈의 흰자를 다 쓰자'는 생각으로 표현했다"고 털어놓았다.

또 서인국은 '순수한 악'으로 표현하는 박종두 캐릭터에 도전하게 된 것과 관련해 "대본을 보며 '사람이 아니구나'라는 생각이 들어 꼭 박종두 역을 잘 표현하고 싶었다"라며 연기를 향한 열정, 박종두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다.

이 가운데 김홍선 감독은 이날 서인국을 비롯한 '늑대사냥' 출연 배우들에 대한 고마움을 숨기지 않고 표현하며 작품에 대한 기대를 끌어올렸다.

김홍선 감독은 "서인국에게 몸을 만들어달라고 요청했는데 벌크업을 잘 해왔다. 장시간 동안 전신 타투 분장도 받았다"라며 촬영을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해 온 서인국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는다.

또 "굉장히 중요한 컷 촬영 당시 모두 집중을 하고 있었는데 기술 NG가 났다. 서인국이 그 감정을 끌어올려야 하고 분장도 다시 해야 하는 상황이었는데 흔쾌히 다시 촬영하겠다고 말해줬을 때 너무 감사했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하며 서인국의 열정과 태도에 대한 극찬을 쏟아낸다.

뿐만 아니라 "정소민은 10년 전으로 돌아가 데뷔할 때처럼 연기했어야 했는데 여배우로서 쉽지 않은 선택을 해줬다"라며 캐스팅 배경에 대해서도 설명한다.

마지막으로 서인국은 ‘늑대사냥’과 함께 앞으로 연기, 음악 등 다방면에서 더욱 활발히 활동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6월 싱글 'LOVE & LOVE'를 발매해 화제를 모은 서인국은 앞으로도 꾸준한 신곡 작업을 통해 가수로서의 활발한 활동도 선보일 예정이라고 전한다.

사진 = 멜론 스테이션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