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9-27 07:25
연예

[창간 15th] 김희원, 쉼 없이 작품만 60여 개…숨 가쁘게 달려왔상 [엑's 어워즈③]

기사입력 2022.09.21 12:10 / 기사수정 2022.09.21 16:42



엑스포츠뉴스가 창간 15주년을 맞이해 자체 시상식 [엑's 어워즈]를 통해 가요· 방송·영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해 온 스타들을 돌아봅니다. 꾸준할 활동이 돋보였던 이들에게는 [숨 가쁘게 달려왔상]을, 다방면에서 뽐낸 재능으로 많은 트로피를 거머쥔 스타들에게는 [두 손이 모자라상]을, 노래부터 배우까지 연기돌로 성공적인 변신을 완성해 온 이들에게는 [변화를 꾀했상]으로 이들의 활약을 다시 조명해봅니다. <편집자주>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엑스포츠뉴스가 창간된 해인 2007년 데뷔해, 작은 무대·독립 영화를 주·조연을 가리지 않고 쉼 없이 커리어를 쌓아온 이들이 있습니다. 이들 중에는 오랜 기간 무명 시절을 보냈음에도 불구하고 묵묵히 자신의 길을 걸어온 배우들, 출연하는 작품마다 흥행 가도를 이어가고 있는 배우들 등이 있죠.

'숨 가쁘게 달려왔상'에서는 창간 15주년을 맞아 2007년 데뷔해 2022년 현재까지 무대뿐만 아니라 브라운관과 스크린까지 종횡무진하며 존재감을 뽐낸 많은 스타들 가운데, 장르를 불문하고 가장 많이, 다채로운 캐릭터 소화력을 뽐낸 스타 BEST 3 순위를 정리해 봤습니다.



# 연기 장인 김희원 - 60개

명품 배우 김희원이 드라마 18개, 뮤지컬·연극 5개, 영화 37개 총 60개의 작품으로 [엑's 어워즈] 1위에 올랐습니다.

1971년생으로 올해 52세인 김희원은 2007년 영화 '1번가의 기적'으로 영화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영화 '아저씨'를 통해 독보적 악인 연기와 더불어 "이거 방탄유리야 XXX야" 대사로 유명세를 얻은 김희원은 이후 드라마 '미생', '송곳' 등 안방극장에서 다채롭고 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시선을 사로잡았습니다.



김희원은 2015년 MBC 연기대상에서 '앵그리맘'으로 베스트 조연상, 2017년에는 영화 '불한당 : 나쁜 놈들의 세상'으로 제26회 부일영화상, 제4회 한국영화제작가협회상에서 남우주연상을, 2021년에는 영화 '담보'로 제41회 황금촬영상 남우조연상의 영광을 안기도 했습니다.



특히 김희원의 필모그래피를 쭉 읽어보면 2007년부터 2021년까지 한 해도 빠짐없이 작품에 출연한 것으로 확인돼 눈길을 끕니다.

개성 있는 이미지로 다수의 악역 캐릭터를 소화해 왔던 김희원은 최근 tvN 예능 '바퀴 달린 집' 시리즈에서 악역 배우 이미지를 탈피하고 소심하고 순진한 성격으로 반전 매력을 뽐내기도 했습니다.

김희원의 바쁜 행보는 계속됩니다. 그는 드라마 '무빙', 한강', 영화 '사일런스',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 '하이파이브'로 대중과 만날 예정입니다.



# 흥행요정 박훈 - 53개 

박훈은 드라마 10개, 뮤지컬·연극 37개, 영화 6개 총 53개의 작품으로 2위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1981년생으로 올해 42살인 박훈은 2007년 뮤지컬 '오! 당신이 잠든 사이'로 데뷔했습니다.



다수의 뮤지컬과 연극에서 활약하며 연기력을 입증한 박훈은 드라마 '태양의 후예'로 매체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이후 '알함브라 궁전', '아무도 모른다', '블랙의 신부'에서 뛰어난 캐릭터 소화력으로 존재감을 뽐냈습니다.



박훈 역시 2007년 데뷔 이후 지금까지 한 해도 쉼 없이 달리며 스크린과 안방을 오가며 깊이 있는 연기력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박훈은 2022년에만 영화 '해적 : 도깨비 깃발', '한산 : 용의 출현', '공조2 : 인터내셔날', 드라마 '사운드트랙#1', '블랙의 신부'로 그 누구보다 활발한 활동을 펼치는 중이죠.

또 최근 종영한 MBC 드라마 '빅마우스'에서는 구천 대학병원 혈액종양내과 과장 서재용으로 특별 출연해 빅마우스의 정체를 밝힌 핵심 키로 떠올르며 관심을 모았죠.

다양한 장르와 캐릭터를 넘나들며 더욱 넓어진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줄 박훈의 열일 행보에 귀추가 주목됩니다.



# 넷플릭스가 사랑하는 박해수 - 50개

박해수는 드라마 9개, 뮤지컬·연극 33개, 영화 8개 총 50개로 3위에 올랐습니다. 

1981년생으로 올해 42살인 박해수는 2007년 연극 '안나푸르나'로 데뷔했습니다. 주로 공연계에서 활동 때문에 오랜 기간 인지도는 낮았던 박해수는 2017년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 주인공 김제혁을 연기하며 대중의 주목과 함께 많은 사랑을 받았습니다.



박해수는 '슬기로운 감빵생활'로 제2회 더 서울 어워즈 드라마부문 남우신인상, 영화 '양자물리학'으로 제40회 청룡영화상, 제25회 춘사영화제 신인남우상을 수상하기도 했습니다.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을 통해 글로벌 배우로 성장한 박해수는 영화 '야차', '종이의 집 : 공동경제구역', '수리남' 등 출연하는 작품마다 흥행몰이를 하고 있죠. 

우스갯소리로 '넷플릭스 전속 배우'라는 수식어가 붙은 박해수는 현재 넷플릭스 '유령' 공개를 앞두고 있으며 넷플릭스에서 공개 예정인 '대홍수'를 차기작으로 선택해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한편, [엑's 어워즈] '숨 가쁘게 달려왔상'은 엑스포츠뉴스 창간 해인 2007년 데뷔한 배우들 중 포털사이트 검색시 '작품 활동' 기준 드라마/영화/뮤지컬·연극 주·조연을 가리지 않고 가장 많이 작품에 참여한 스타에게 주어지는 상입니다. 개봉 전 작품과 콘서트·예능 활동은 제외입니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아저씨'' 스틸, '담보' 스틸, '바퀴 달린 집' 포스터, '태양의 후예' 스틸, '블랙의 신부' 스틸, '한산' 포스터, '공조' 포스터', '슬기로운 감빵생활' 스틸, '오징어 게임' 스틸, '종이의 집 : 공동경제구역' 포스터, '수리남' 포스터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