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4 09:47
연예

'나는 SOLO' 10기 영식 "옥순, 예뻐서 사귀는 것"→ 빠른 스킨십 시도 [종합]

기사입력 2022.09.14 23:50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인턴기자) '나는솔로' 옥순과 영식이 빠른 스킨십과 전개를 선보였다.

14일 방송된 SBS PLUS, ENA PLAY 예능 프로그램 '나는 SOLO(나는 솔로)'에서는 돌싱특집 10기들의 첫 데이트 에피소드가 담겼다.

이날 옥순과 영식은 첫 데이트부터 "오래 알고 지낸 사이 같다"며 서로가 잘 통함을 어필했다.



영식은 "난 내가 만나는 사람이 가장 대우 받는 사람이었으면 좋겠고, 이혼이라는 경험을 해 봐서 소중함을 알기에 날 설레게 하는 사람에게 최선을 다해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해보고 싶다"며 옥순에 대한 마음을 적극적으로 표현했다.

데프콘은 "영식이 언변이 좋은데 세일즈 본능으로 느껴질까 걱정된다"며 그의 말솜씨에 감탄했다.

영식은 "옥순 너가 예쁘기 때문에 사귀는거다"라고 솔직히 말했다. 옥순은 "난 얼굴 안봐"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영식은 "내 메리트가 뭐냐"고 질문했고 옥순은 "대화"라며 "말하는게 너무 즐겁고 좋다"고 이야기했다.

옥순은 "전 사람과는 대화가 부족했다"며 "만나다 결혼을 약속하고 결혼한 게 아니라 혼전임신으로 결혼했다"며 이야기했다. 영식은 "그 흔한 이야기를 어렵게 이야기한다"며 "나도 혼전임신으로 결혼했다"고 쿨하게 고백했다.

옥순은 "애기가 매일 울고 힘들었다"며 "나랑도 이야기해주고 아기를 봐 줬으면 좋겠는데 전사람은 자기 시간이 없어 지친 것 같다"며 그때 자신과 상대가 부족했다고 이야기했다.

영식은 "나는 대화를 하는 걸 귀찮아하지 않을 것"이라며 "날 한 번 믿어봐"라고 적극 어필했다. MC들은 "분위기 너무 좋다", "이미 여긴 연결됐다"며 열광했다.



이어 이들은 스킨십에 대해 이야기했다. 옥순은 "이렇게 스킨십이 있지않냐. 다들 놀라더라"며 "영식이 스킨십 잘하는 것 같다. 스킨십 좋아하냐"고 질문했다.

이에 영식은 "본인도 잘 하면서"라고 답했다. 옥순은 "이게 내로남불이라는 거다"며 "내가 하는 건 괜찮은데 상대방이 하면 나에게 왜이러지 이런다"고 인정했다.

영식은 "어제 손도 부딪히고 했잖아"라며 다시 어깨동무를 시전했다. 이어 영식은 집에 돌아가며 옥순에게 로맨틱한 노래를 들려주며 핑크빛 분위기를 형성했다.

이어 영식은 옥순을 쓰다듬으며 손잡기를 시도했다. 이에 옥순은 "나쁜 손. 하지만 이건 안 돼. 너무 빨라"라고 이야기했다.

옥순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서로 대화한지 24시간도 안 됐는데 좀 빠른 것 아닌가. 한 번 갔다 오니 의심이 많아졌다"며 영식에 대한 확신을 얼버무렸다.

둘다 양육자인 것에 대해 옥순은 "내 아이도 내가 잘 키우지 못하는데 괜찮을까"라며 걱정을 드러냈다.

사진 = SBS PLUS 방송화면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