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5 17:42
연예

'크레용팝 출신' 금미 부친상 "다시 태어나도 아빠 딸…사랑해" [전문]

기사입력 2022.09.14 17:09 / 기사수정 2022.09.14 17:09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인턴기자) 그룹 크레용팝 출신 금미가 부친상을 당했다.

14일 금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갑작스레 떠나버린 아빠 사무치게 보고싶은 아빠"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금미는 "그때 그 영상통화가 마지막 통화인 줄 알았더라면 그렇게 예뻐하는 손자 손녀 더 많이 보여드릴걸 좀 더 오래 아빠 얘기 들어주고 사랑한다 말할걸"이라며 "잘해준 것도 없지만 못해준 것만 기억나 미안해 아빠.. 내가 너무 많이 미안해..."라고 전했다.

또한 "아직도 아빠가 내 옆에 있을 거 같은데 현실을 마주하는 순간 허망함에 마음이 아파 아빠..아빠 딸로 태어나서 행복했고 다시 태어나도 아빠 딸 할 거야 부디 그곳에선 외롭지 않게 맘 편히 쉬어요 사랑해 아빠"라는 글을 더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금미가 어린시절, 아빠 품에 안겨있는 모습이다.

이에 가수 솔비는 "금미야 아버님 천국 가셨구나.. 기도할께.. 우리 금미도 힘내..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며 애도를 표했다.

한편, 금미는 지난 2012년 그룹 크레용팝으로 데뷔했다. 2017년 송보람으로 예명을 바꾸고 배우 활동을 시작했다. 2020년 동갑의 비연예인과 결혼해 슬하에 아들과 딸을 두고 있다.

사진=금미 인스타그램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