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9-30 21:50
연예

"축구선수·아나운서 결혼 안 돼" 김보민♥김남일 결혼 못 할 뻔한 사연 (오케이? 오케이!)

기사입력 2022.09.05 15:48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김보민 아나운서가 남편 김남일의 예민한 성격을 언급한다. 

오는 6일 방송되는 KBS 2TV ‘오케이? 오케이!’에서는 스페셜 오케이 힐러이자 고민 신청자로 김보민 아나운서가 출연했다.

이날 김보민 아나운서는 남편 김남일의 과도한 예민함으로 인한 고충을 털어놨다. 김보민은 평소 길을 잘못 찾거나 시계 초침 소리도 거슬려 할 만큼 예민한 성격의 소유자 김남일에게 모든 걸 맞춰줘야 해 슬슬 힘이 든다고 고백하며 남모를 고민을 이야기했다. 또 과거 연애 시절, 싸우고 난 뒤 우는 김보민에게 “나중에 다 울고 전화해”라고 말했던 김남일이 악마가 아닐까 생각했다며 해탈한 웃음을 보였다.

이어 오케이 힐러들은 형제, 자매 관계에 고민이 있는 고민 신청자들을 만났다. 한집에 살면서 16년 동안 대화를 한마디도 하지 않는다는 형제의 사연에 오케이 힐러들은 말도 안 된다며 안타까워했다. 또 한 살 차이 연년생 동생과 어릴 때부터 지금까지 항상 비교를 당해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자매의 사연도 눈길을 끌었다.



실제 한 살 차이 동생이 있는 양세형은 유독 사연에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야기를 집중해 듣고 있던 양세형은 조심스레 동생 양세찬과 있었던 비슷한 일화에 대해 말했다. 지난 연말 시상식에서 최우수상을 받은 양세찬이 수상소감에서 그동안 자신과 알게 모르게 비교당했다고 말하며 오열하는 모습을 보고 처음 알게 된 사실이라 놀랐다고 고백했다. 

또한 ‘오케이? 오케이!’에서는 추석을 앞두고 가족끼리 해서는 안 될 말말말! TOP5를 공개하며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나눴다. 주어진 상황에 맞게 상황극을 선보인 오케이 힐러들은 점점 상황에 몰입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상황극에 완벽 몰입한 양세형은 김보민과 부부 연기를 하던 중 자연스럽게 오은영 박사에게 “엄마”라고 불러 두 사람을 가만히 지켜보던 오은영 박사의 당황해하는 모습은 지켜보던 사람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대화에서 가장 중요한 건 진심이라는 오은영 박사의 말을 듣고 양세형은 다시 한번 상황극을 펼쳤지만 생각지 못한 솔직한 발언에 현장은 발칵 뒤집혔다. 

‘오케이? 오케이!’ 9회는 오는 6일 오후 11시 10분에 KBS 2TV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 = KBS 2TV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