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10 08:40
스포츠

'숨 참고 펜스 다이브' 김하성의 너스레 "식스팩 있어서 괜찮아"

기사입력 2022.08.22 13:30 / 기사수정 2022.08.22 13:30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김하성이 몸을 사리지 않는 호수비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극찬을 받은 허슬플레이, 인터뷰에서는 하성의 유머러스함까지 더해졌다.

김하성은 2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홈경기에서 6번타자 및 유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이날 김하성은 3타수 1안타를 기록하면서 시즌 타율 0.252를 마크했다.

첫 타석에서 뜬공으로 물러났던 김하성은 팀이 0-1로 끌려가던 4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 워싱턴 선발 패트릭 코빈을 상대로 좌전안타로 출루했다. 이후 도루에 성공해 2루까지 진루했으나 후속타 불발로 홈을 밟지는 못했다.

진가는 수비에서 드러났다. 스코어가 여전히 0-1, 한 점 차인 6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 알렉스 콜의 타구가 좌측 파울라인 밖으로 향했다. 관중석으로 크게 뜬 공. 3루수 매니 마차도와 좌익수 주릭슨 프로파가 타구를 따라가다 발걸음을 늦췄다.

하지만 김하성은 공을 끝까지 쫓았고, 펜스 그물에 넘어지면서도 끝내 포구에 성공했다. 김하성은 펜스에 부딪힌 충격으로 잠시 쓰려졌지만 이내 일어나 남은 경기를 소화했다. 'MLB닷컴'은 김하성은 경기 후 몸 상태를 묻는 질문에 "배 쪽에 충격이 왔지만 식스팩이 있어서 아무 문제 없었다"며 유쾌한 답변을 내놨다고 전했다.

김하성의 호수비 직후인 6회말 샌디에이고는 조쉬 벨의 투런포로 2-1 역전에 성공했고, 그대로 점수를 지키고 승리를 가져왔다. 벨은 "수비가 승리를 만들었다"면서 "난 김하성이 공을 잡았다고 생각하지 않았는데, 곧바로 공을 들어올렸다. 비현실적으로 보였다. 그는 특별한 재능을 가졌다"고 박수를 보냈다.

사진=AP/연합뉴스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