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3 18:02
연예

김용임 "10년 전 진성과 '대스타 되자' 다짐...고속도로 밀리언셀러" (판타패)[종합]

기사입력 2022.08.18 23:50



(엑스포츠뉴스 노수린 기자) 김용임이 진성과의 일화를 공개했다.

18일 방송된 SBS 'DNA 싱어-판타스틱 패밀리'에는 트로트 디바 김용임이 언니 김옥과 함께 출연했다.

김용임은 '고속도로 밀리언셀러'라는 타이틀로 등장, "앨범 판매량이 많다 보니 당시 100만 장 정도가 팔렸다"고 소개했다.

언니 김옥은 "주부이자 화성시 팔탄면의 총부녀회장 직책을 맡고 있다"며 남다른 스타성을 뽐냈다. 팔탄면 부녀회에서는 현수막까지 제작해 방청객으로 참석, 응원의 목소리를 높였다.

김옥은 '수은등'으로 화려한 무대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양세찬은 "마이크를 화려하게 쓰신다"고 감탄했고, 장도연은 "너무 매력 있으시다"고 덧붙였다. 이수근은 "쇼맨십이 최고시다. 마이크를 공중에서 꺼내 오셨다"고 분석했다.

한해는 "마이크 동선이 긴데 박자가 칼같으시다. 묘한 쾌감이 느껴졌다"고 말했다. 장도연은 "처음에는 꽤 멀리 간다고 생각했는데 기가 막히게 돌아온다"고 덧붙였다.

김용임은 "언니가 목소리가 안 나온다고 걱정을 많이했다. 언니가 갑상선 암 수술을 했다. 수술하고 난 다음에는 떨리는 목소리가 나와서 옛날처럼 노래가 안 된다고 걱정했다. 하지만 잘했다"고 무대 소감을 밝혔다.

김옥은 "아직도 상태가 별로 좋지 않은데, 이번에 무등산에 올라가서 소리를 마냥 질렀다"며 무대를 준비한 과정을 공개했다. 그러자 주영훈은 "가수들 반성해야겠다"고 놀라워했다.



김용임은 "나는 내성적이고 차분한 성격이었는데 언니가 끼가 많았다. 근데 아버지는 나만 노래시키냐며 불만이 많았다"고 일화를 밝혔다.

김옥은 김용임에 대해 "순둥이였지만 무대 위에만 올라가면 신동 소리를 들었다. 성악도 하고 악기도 다루고 학교는 무용과를 나왔다"고 자랑했다.

또한 "동생이 스타인 걸 언제 실감하냐"는 질문에는 "처음에는 사람들이 잘 몰랐다. 무명 시절에 팬 미팅을 직접 열어 줬다. 그 뒤로 동생이 조금씩 유명해지더니 63빌딩에서 디너쇼를 할 정도가 됐다. 그때 동생이 스타가 됐다고 실감했다"고 대답했다.

이어 "지방 공연을 따라갔더니 진성 씨와 같이 앉아서 '10년 뒤에 대스타가 되지 않을까' 그런 대화를 나눈 적이 있다. 10년이 지난 지금 둘 다 잘 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용임과 김옥은 '사랑님' 듀엣 무대를 꾸몄다. 김용임은 언니의 무대에 대해 "연습 당시엔 자신 없어 하더니 나날이 발전했다"고 칭찬했다. 김옥은 "워낙 구박을 많이 받았다. 어지간히 잔소리를 하더라"고 말했다.

양희은은 "갑상선 수술하고 나서 자기 목소리 찾기 쉽지 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안 풀린 목으로 해 보겠다 하신 게 어디냐"고 감동했다.

사진=SBS 방송화면

노수린 기자 srnnoh@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