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8 03:36
게임

왕자님 캐리 믿었던 '클로저' 이주현 "친정팀 T1, 꼭 이기고 싶었다" [LCK]

기사입력 2022.08.10 23:30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클로저' 이주현이 친정팀을 이긴 소감을 털어놨다.  

10일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는 '2022 LCK 서머' 2라운드 마지막 주 리브 샌박 대 T1의 맞대결이 진행됐다.

이날 리브 샌박은 숙적의 T1을 2대0으로 꺾으며 롤드컵 선발전 티켓을 따냈다. 리브 샌박의 완벽한 승리였다. 불리한 순간이 단 한 번도 없었다. 반면 T1은 무기력하게 무너졌다.

1세트 아리로 T1을 휘두른 '클로저' 이주현은 POG의 주인공으로 선정됐다. 그는 경기 후 진행된 라이엇 공식 방송 인터뷰에서 "되게 중요한 경기를 이겨서 다행이다. 왕자님 캐리 감사하다"며 승리 소감을 전했다. 

그는 자신의 친정 팀을 이긴 느낌으로 "꼭 이기고 싶었는데 이겨서 너무 좋다"며 "어제 밤부터 이기고 싶다고 생각했고 긴장도 많이 했다"고 털어놨다. 

1세트 아리로 플레이 메이킹을 해낸 이주현. 그는 당시를 회상하며 "내가 너무 잘 컸다. 존야, 만년서리가 다있었고 나만 안 죽으면 시비르가 캐리 해줄 거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구단주 도티를 향해 "회식 맛있는 거 사줬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마지막 프레딧 전 각오로 "오늘 프레딧전을 봤는데 잘하는 것 같더라. 열심히 해서 꼭 이기고 싶다"고 다짐했다.  

사진= 엑스포츠뉴스DB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