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7 18:37
스포츠

'석패' 수원FC 김도균 감독 "전북이 왜 강팀인지 알았다..김상식 감독 잘 준비했어"

기사입력 2022.08.10 21:59



(엑스포츠뉴스 수원종합운동장, 김정현 기자) 전반 실점을 극복하지 못한 수원FC 김도균 감독이 소감을 전했다.

수원FC는 10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전북현대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2 24라운드 맞대결에서 0-1로 패했다.

경기 후 김도균 감독은 “전북처럼 실점이 적은 강팀한테 먼저 이른 시간 선제실점을 하게 돼 여러 가지를 포기하고 공격적으로 나서야 했다. 우리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 지금 주중 경기를 하면서 체력이 다운돼 있다. 어쨋든 득점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는데 전북의 수비 집중력이 우리 공격보다 좋았다. 전북이 왜 강팀인지를 보여준 경기였다고 생각한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전북에서 임대를 온 이용이 전북을 상대로 경기를 했다. 이날 이용의 경기력에 대해 김 감독은 “오른쪽 측면에서 활발하게 경기했다고 생각한다. 우리가 계속 공격적으로 에너지를 소비해 수비적으로 문제가 있었지만, 경기의 흐름이 그런 식으로 흘러가 크게 얘기할 부분은 아니다. 전체적으로 오른쪽 측면에서 좋은 활약을 했다고 생각한다. 아직 경기 감각을 만드는 건 더 올라와야 한다”라고 밝혔다.

일찍 라스와 김현을 투톱으로 기용했는데 겹치는 상황이 몇 차례 있었다. 김 감독은 “이런 부분은 사실 경기에서 플랜B, 혹은 그 다음 선택이다. 주로 원톱을 기용하는데 상대의 높이나 공간 활용을 생각해 투입했다. 겹치는 부분도 있고 좋은 부분도 있었다. 이런 부분을 앞으로의 경기에서 나온다면 분석해서 더 좋은 경기를 만들어내기 위해 발전시켜야 한다”라고 말했다.

지난 시즌 전북 상대 무패였지만, 이번 시즌 3패를 당했다. 김상식 감독 밉진 않은지 묻자 김 감독은 “그런 건 없다”며 “지난 시즌과 올 시즌 성적이 갈렸다. 이게 축구고 제가 생각할 때 젝가 생각할 때 전북 전력이 좋진 않지만 멤버로 축구를 하는 건 아니다. 충분히 일어날 수 있는 일이고 저희들이 열심히 노력해서 파이널 라운드에선 이겨보겠다”라고 답했다.

구스타보가 생각보다 늦게 투입됐다. 전반에 송민규가 좋은 활약을 펼치면서 예상과는 다른 전개가 이뤄진 것에 대해 김 감독은 “전반에 상대 미드필더 숫자가 늘어나면서 전방 압박에 고전하면서 문제가 됐다. 먼저 이른 실점을 한 게 구스타보가 늦게 나온 이유였다고 본다. 구스타보를 논하긴 그렇지만 몸상태가 좋지 않아보였다. 김상식 감독이 잘 생각해서 나오지 않았나 싶다”라고 밝혔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