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9-29 20:30
스포츠

'최정 3타점' SSG, 이틀 연속 삼성 1점 차 제압하고 2연승 [문학:스코어]

기사입력 2022.08.07 20:39



(엑스포츠뉴스 인천, 김지수 기자) SSG 랜더스가 이틀 연속 짜릿한 역전승을 따내고 주말 3연전 위닝 시리즈를 챙겼다.

SSG는 7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의 시즌 12차전에서 7-6으로 이겼다. 2연승을 내달리고 2위 LG 트윈스와의 격차를 8경기로 유지했다.

SSG는 2회말 선취점을 뽑아내며 기선을 제압했다. 1사 2루에서 한유섬이 깨끗한 우전 안타로 2루 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여 1-0으로 먼저 앞서갔다.

삼성도 3회초 반격에 나섰다. 1사 1·3루에서 오선진의 타석 때 SSG 선발투수 숀 모리만도의 폭투로 3루 주자가 득점하며 1-1로 균형을 맞췄다. 계속된 2사 2루에서는 호세 피렐라의 1타점 2루타가 터지면서 2-1로 역전에 성공했다.

SSG도 강공으로 응수했다. 3회말 1사 후 전의산, 추신수의 연속 안타에 이은 최정의 2타점 2루타로 3-2로 경기를 뒤집었다.

SSG의 리드는 삼성의 4회초 공격에서 곧바로 깨졌다. 삼성은 선두타자 이원석이 SSG 1루수 전의산의 실책으로 출루한 뒤 구자욱의 2루타, 강한울의 2타점 2루타, 송준석의 1타점 외야 희생 플라이로 순식간에 3점을 얻어내 스코어를 5-3으로 만들었다.

삼성 쪽으로 기우는 듯했던 게임 흐름은 5회말 SSG 공격에서 다시 요동쳤다. SSG는 5회말 무사 1·3루에서 추신수가 내야 땅볼에 그쳤지만 삼성 1루수 이원석의 야수 선택 홈 송구 때 3루 주자 최지훈이 재빠른 슬라이딩으로 득점을 올려 5-4로 따라붙었다. 이어진 무사 1·3루에서는 최정의 병살타 때 3루 주자의 득점으로 5-5로 균형을 맞췄다. 

기세가 오른 SSG는 6회말 리드를 되찾았다. 1사 만루에서 최정의 볼넷, 2사 만루에서 김강민의 몸에 맞는 공으로 밀어내기로만 두 점을 모태 7-5로 달아났다.

SSG는 이후 불펜을 가동해 삼성의 추격을 따돌렸다. 8회초 1사 만루에서 강한울의 1타점 적시타로 7-6 한 점 차 까지 쫓기기도 했지만 추가 실점을 막아냈다. 9회초 마운드에 오른 마무리 서진용이 삼성의 마지막 저항을 깔끔하게 잠재우면서 2연승과 함께 한주를 마감했다.

SSG 모리만도는 6⅓이닝 5실점(3자책)으로 다소 고전했지만 타선 득점 지원 속에 시즌 2승을 따냈다. 최정은 홀로 3타점을 책임지며 제 몫을 톡톡히 해냈다.

반면 삼성은 타선의 분전에도 투수들이 게임 중반 승부처 때마다 제구 난조 속에 실점을 기록하면서 고개를 숙였다. 2연패의 아쉬움 속에 이틀의 휴식기에 돌입했다.

사진=SSG 랜더스

김지수 기자 jiso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