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8-14 10:20
연예

소녀시대 윤아, '티얼스' 부르며 비명→수영, 바닥에 드러누워 (놀토)[전일야화]

기사입력 2022.08.07 07:00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인턴기자) 소녀시대 윤아와 수영이 소찬휘의 'Tears' 노래를 부르며 웃음을 안겼다.

6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서 5년 만에 완전체로 돌아온 소녀시대가 출연해 예능감을 보이며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소녀시대는 DJ DOC '해변으로 가요' 노래로 받쓰를 진행했다.



붐은 "원하는 힌트 적어달라"고 이야기했고, 써니는 "아직도 의견이 안 맞았는데 어떡하냐. 나가서 한대 치고 올까요?"라고 답했다.

태연은 "이게 쉽지 않다. 소녀시대에서 의견이 하나로 모아진다는 거"라며 설명을 더했다. 이에 박나래는 "찬스 쓰는 데 얼마나 걸리냐"라고 물었다.

티파니는 "2~3일 걸린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고, 붐은 "그래서 완전체 컴백까지 5년이 걸린 거다"라고 돌직구를 날려 또 한 번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노래방 반주 퀴즈가 진행됐고, 노래가 흐르자 소녀시대는 댄스를 선보이며 예능감을 뽐냈다.

윤아는 "소찬휘의 티얼스"라며 정답을 맞췄고, 열정적으로 노래를 선보이다 고음 부분에서 비명을 질러 스튜디오를 초토화 시켰다.



이에 출연진들은 "경찰 불러 경찰","취했어"라는 반응을 보이며 윤아를 말리는 모습을 보였다.

수영은 다음 참가자로 등장했고, 감정이 과잉된 모습을 보이며 바닥에 주저앉아 무대를 시작하려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전주가 끝난 후 박자를 놓쳐 노래를 시작하지 못한 채 탈락했다.



다음으로 서현이 세 번째 참가자로 등장해 고음까지 완벽한 무대를 선보이며 통과했다. 윤아는 이에 "아니 가창 말고 퍼포먼스까지"라며 취객 콘셉트를 유지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tvN ‘놀라운 토요일’은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tvN 방송화면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