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8-09 20:43
연예

소녀시대 써니, 완전체 컴백 고충 "요즘 귀가 안 들려" (놀토)[종합]

기사입력 2022.08.06 22:50 / 기사수정 2022.08.07 08:55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인턴기자) 소녀시대 써니가 완전체로 활동하면서의 고충을 밝혔다.

6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서 5년 만에 완전체로 돌아온 소녀시대가 출연해 예능감을 보이며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붐은 효연에게 "'이 사람만큼은 잡고 싶다'라는 목표가 있냐"라고 질문했다. 효연은 "동현 오빠다"라며 "모니터를 했는데 말실수를 하니까 비웃으시더라. 그래서 동현 오빠만은 이겨야 되겠다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붐은 이에 "본인보다 어눌한 사람은 잘 본다"라고 반응했고, 김동현은 "텃세 보여줘야죠"라고 말했다. 출연진들은 "게스트한테 텃세를"이라는 반응을 보이며 웃었다.



붐은 써니에게 "'놀라운 토요일' 에이스다"라고 이야기했고, 써니는 "근데 요즘에 귀가 잘 안 들린다. 평소에 조용히 있었는데 8명이 함께 하니까"라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붐은 "그 중심에 유리가 있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열정도 스타일에서 나온다. 혼자 남미다"라며 "보석도 가장 비싼 거"라며 유리의 스타일을 언급했다. 이에 유리는 일어나 포즈를 취했다. 신동엽은 "나 개인 활동으로 이렇게 돈 벌었다"라고 외쳐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커스터드 푸딩을 걸고 DJ DOC의 '해변으로 가요' 노래로 받쓰를 시작했다.

윤아의 받쓰가 공개됐고, 윤아는 "나는 바보"라며 자신이 적은 받쓰를 읽었다. 이에 신동엽은 " 약간 자전적인"이라며 자신을 소개하는 듯한 윤아를 언급하며 웃었다.

받쓰 원샷으로 써니가 비춰졌고, '놀라운 토요일' 에이스다운 면모를 뽐냈다.

한편  tvN ‘놀라운 토요일’은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tvN 방송화면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