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8-14 09:30
스포츠

'고춧가루는 없었다' KT, 한화 꺾고 위닝시리즈 확보 [수원:스코어]

기사입력 2022.08.06 21:02



(엑스포츠뉴스 수원, 윤승재 기자) KT 위즈가 박경수의 마수걸이 동점포와 배정대의 역전 적시타로 2연승을 달렸다. 

KT 위즈는 6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경기에서 4-2로 승리했다. 이로써 KT는 2연승을 달리며 위닝시리즈를 확정지었다. 한화전 4연승과 함께 열세였던 한화와의 상대 전적도 5승6패까지 쫓았다. 

KT 선발 소형준이 6이닝 2실점으로 호투했지만 승수를 쌓지 못했고, 한화 선발 페냐 역시 6이닝 2실점으로 활약했으나 역시 2-2 상황서 내려와 승리를 지키진 못했다. 소형준의 뒤를 이어 2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낸 김민수가 승리투수가 됐다. 

팽팽한 투수전이 이어진 가운데, 양 팀은 홈런으로 점수를 쌓았다. 1회초 한화가 정은원의 안타와 노시환의 2점 홈런으로 선취점을 올린 가운데, KT는 4회말 배정대의 실책 출루와 박경수의 좌월 2점포로 2-2 균형을 맞췄다. 

득점 기회도 여럿 있었다. 2회말 KT는 선두타자 김민혁의 안타로 기회를 잡았으나 도루 실패로 흐름이 끊겼고, 한화는 3회초 1사 후 터크먼의 실책 출루와 김태연의 안타 등으로 2사 2,3루 기회를 잡았지만 후속타는 없었다. 

KT는 5회말 선두타자 조용호의 안타로 기회를 만들었으나 다음 세 타자가 모두 범타로 물러나면서 2-2 균형을 깨지 못했고, 한화도 6회초 2사 후 노시환의 볼넷과 하주석의 안타로 1,2루 기회를 잡았으나 소득은 없었다. KT의 7회말 1사 1,2루 기회도 득점은 나오지 않았다.

하지만 8회말 균형이 깨졌다. KT가 선두타자 박병호의 빗맞은 안타로 기회를 잡았고, 김민혁의 볼넷과 배정대의 2타점 적시 2루타에 힘입어 4-2를 만든 것. 점수는 그대로 9회초까지 이어졌고, KT가 9회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내면서 승리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윤승재 기자 yogiyoo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