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1 03:05
연예

양지은, 父 신장 이식 수술 후회 "원망스러웠지만…" (아침마당)[종합]

기사입력 2022.07.25 09:26 / 기사수정 2022.07.25 11:02

이슬 기자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아버지에게 신장 이식 수술을 해준 가수 양지은이 후회를 털어놓으면서도 각별한 효심을 드러냈다.

25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는 '오디션 스타' 남경주, 홍자, 양지은, 홍지윤, 김준수가 출연했다.



국악, 피아노, 가야금, 아이돌 연습생 등 다양하게 활동한 홍지윤은 "국악을 했을 때는 성대에 낭종이 생겨서 그만둘 수밖에 없었다. 아이돌 연습생 할 때는 다리를 크게 다쳐서 그만둘 수밖에 없었다"라고 털어놨다.

대학 시절 뮤지컬 권유를 받았던 양지은은 "오디션을 보러갔다. 노래를 부르고 나니까 주연을 해보자고 하셨다. 어떤 역이냐고 했더니 러브씬이 있다고 했다. 그래서 자신 없다고 돌아왔다"라고 떠올렸다.

남경주, 홍지윤의 '서편제' 한 부분 무대를 본 양지은은 울컥한 감정을 드러냈다. 양지은은 "볼 때마다 이 장면은 울컥하는 것 같다. 저는 아버지와 실제로 그런 일이 있지 않았냐"라고 이유를 밝혔다.

이어 양지은은 "제가 신장을 이식을 해드리고 나서 왜 후회를 안 해봤겠냐. 아빠가 원망스러울 때도 당연히 있다. 내가 컨디션이 안 좋거나 아프거나 아빠가 몸 관리를 안 할 때 '아빠 이렇게 살라고 이식을 해드렸나' 혼자 운 적도 많았다. 그렇지만 아빠이기 때문에 이해를 하고 산다"라고 솔직히 말했다.



집안 형편 때문에 배우 준비를 하다가 가수가 된 홍자는 "정말 힘들었지만, 결국 우리 팬분들도 생기고 그 많은 고충들이 사라졌다"라고 긍정적으로 말했다.

그러다 '미스트롯'에 도전한 홍자는 "트로트 가수로 활동을 하면서 트로트 오디션에 나갔을 때 '나가서 망신이라도 당하면 어떡하지' 하는 두려움이 심했다"라며 "그래도 도전 하면 나였다. 온갖일을 다 했었다. 속눈썹 연장, 네일아트도 했었다"라고 수많은 도전을 떠올렸다.

'국악계 아이돌' 김준수는 "어렸을 때 소리를 하면서도 친구들한테도 외면받으면서 늘 해왔다. 그 거리를 좁힐 수 있는 소리꾼이 되고 싶어서 많은 도전을 하게 되는 것 같다"며 남다른 사명감을 밝혔다.

'미스트롯2' 1위를 차지한 양지은은 2위 홍지윤과 애틋함을 드러냈다. 양지은은 "저희는 항상 대기실을 같이 쓸 정도로 친하다. 지윤이가 저한테 힘이 많이 되어줬다. 저는 낯가람이 심해서 잘 떨고 적응을 못 했는데, 지윤이가 '그냥 하는 거지' 하면서 동생인데도 해답을 준다"며 고마워했다.

특히 양지은은 '미스트롯2'로 얻은 가장 큰 선물이 홍지윤이라고. 양지은은 "같은 일을 하는 동료를 얻는 게 큰 선물이다. 사이가 좋게 1년 반 넘게 잘 지내고 있어서 선물 같다"고 애틋함을 드러냈다.

사진=KBS 1TV 방송 화면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