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9 17:21
게임

앞으로 2대0 승리 원하는 '페이커' 이상혁 "3세트도 내가 POG" [LCK]

기사입력 2022.07.23 21:30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페이커' 이상혁이 2대0 승리를 원한다고 밝혔다. 

23일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는 '2022 LCK 서머' 2라운드 프레딧 대 T1의 맞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T1은 패승승으로 프레딧을 제압하며 시즌 11승 고지를 달성했다. 프레딧도 한 층 올라온 경기력을 뽐냈지만 T1에게는 통하지 않았다. 

특히 1세트를 내 준 가운데 이어진 2세트의 주역은 '페이커' 이상혁이었다. 사일러스를 꺼내들면서 상대 원딜을 지독하게 끊어주며 승리를 쟁취했다. 

이상혁은 경기 후 진행된 라이엇 공식 방송 인터뷰에서 "오늘 프레딧전을 승리해서 다행이다. 한세트 내줬지만 이겨서 다행인 것 같다"며 소감을 전했다. 

2세트 블루 1픽으로 사일러스를 고른 T1. 이상혁은 사일 픽에 "다른 팀도 많이 사용하고 우리 팀도 상황에 따라 선택이 가능해서 자연스럽게 나왔다"고 설명했다. 

2세트 명장면은 단연 미드 2차 교전이었다. 미드 2차에서 4대 1 드리블을 한 이상혁은 "이때 다 잡을 수 있었는데 아쉽게 됐다"고 털어놨다. 

T1은 3세트에서 미드 갈리오를 선택했다. 이상혁은 오랜만에 꺼내 든 갈리오 픽에 대해선 "프레딧이 교전을 선호해서 우리가 속도감 빠르게 받아 쳐야 했다. 그래서 갈리오를 선택하게 됐다"고 밝혔다. 

3세트 인베 싸움에서 승리한 T1. 이상혁은 인베 상황을 돌아보며 "자야를 노리고 갔는데 상대의 대처가 미흡에서 우리에게 기회가 됐다"고 강조했다.

이상혁은 3세트 POG 투표에서 무려 6표를 획득했다. 그는 "나는 제우스가 받을만 했다고 생각하지만 3세트는 내가 POG였다. 그래도 현재 제우스가 POG 포인트 높으니 더 받는다면 팀에 좋은 영향이 될 것 같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상혁은 "최근 2대 1 승리를 해서 아쉬운데 앞으로 2대0 승리를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