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8-14 20:47
연예

'이효리♥' 이상순 "아내는 카페와 무관해…너그럽게 지켜봐 주시길" [전문]

기사입력 2022.07.05 19:36 / 기사수정 2022.07.06 09:46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이효리의 남편이자 가수 이상순이 카페 오픈 논란에 입을 열었다. 

이상순은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요 며칠 저의 카페 창업으로 많은 말들이 오고 가는 것을 지켜봤다"며 "일단 카페는 온전히 저 이상순의 카페다. 제 아내는 이 카페와는 무관함을 말씀드리고 싶다. 대표도 사장도 저 이상순이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저는 오래전부터 커피를 좋아했고 특히 스페셜티 커피를 좋아한다. 그래서 제주에는 많지 않은 스페셜티를 제공하는 카페를 만들고 거기에 제가 선곡한 음악까지 함께 어우러져 같은 취향을 가진 사람들끼리의 소소한 공간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카페를 오픈한 계기를 밝혔다. 

이상순은 "그래서 조용한 마을에 작게, 홍보 없이 카페를 오픈하게 된 것이다. 다른 도움 없이 저의 형편으로 차리기에 이 정도 규모가 적당하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사실 사업 경험도 전혀 없고 많은 사람들을 상대할 수 있는 성격도 아니기 때문에 꽉 차도 스무 명 남짓 들어갈 수 있는 작은 카페를 열게 된 것이다"고 덧붙였다. 



"일년이 넘는 시간을 정성스럽게 준비했다"는 이상순은 "오픈 첫날 아내와 지인들이 축하하러 와 줬고, 저는 지인들에게 커피를 내려주고 아내는 다른 손님들의 요청으로 사진을 함께 찍어준 것이 기사화되어 일이 커진 것 같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이어 "처음부터 저는 가게에 가끔 갈 수는 있겠지만 계속 커피를 손님들께 내려드리려는 계획은 아니었다. 가끔 시간이 되면 들려서 손님들과 함께 커피 마시고 소소한 이야기를 나누고픈 마음은 있었는데 그게 생각보다 어려운 일임을 이번 일로 느끼게 됐다"고 털어놨다. 

끝으로 이상순은 "일단 지금은 마을 주민들께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할 것이며 예약제로 변경한 카페에서는 세 명의 바리스타가 최선을 다해 좋은 스페셜티 커피를 제공해 드릴 것이다. 저는 한발 물러나 전체적인 운영을 맡고 좋은 음악을 선곡해서 들려드리며 국내의 훌륭한 로스터리들의 스페셜티를 롱플레이 카페에서 소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여러 가지가 처음이라 부족한 점이 많겠지만 너그럽게 이해해 주시고 지켜봐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전했다. 



최근 SNS를 통해 이상순이 제주도에 카페를 오픈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개업 당일 아내 이효리가 손님들과 찍은 사진들이 공개되며 화제를 모았다. 소문이 난 카페에는 수많은 사람들이 몰렸고, 이상순은 3일 동안 영업을 잠정 중단한 뒤 예약제로 카페를 운영하겠다고 공지했다.

이와 관련해 전 국회의원 전여옥은 3일 자신의 SNS에 "이효리 이상순, 꼭 커피숍 해야 하나?"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부부의 커피숍 오픈을 비난했다. 스타 부부인 두 사람이 카페를 개업하는 것이 골목상권에 빵집을 연 재벌 딸들과 뭐가 다르냐는 내용이었다. 



다음은 이상순 SNS 글 전문. 

안녕하세요 이상순 입니다.

요 며칠 저의 카페 창업으로 많은 말들이 오고 가는 것을 지켜보았습니다.
일단 롱XXX 카페는 온전히 저 이상순의 카페입니다.
제 아내는 이 카페와는 무관함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대표도 사장도 저 이상순입니다.

저는 오래전부터 커피를 좋아했고, 특히 스페셜티 커피를 좋아합니다.
그래서 제주에는 많지 않은 스페셜티를 제공하는 카페를 만들고,
거기에 제가 선곡한 음악까지 함께 어우러져 같은 취향을 가진 사람들끼리의
소소한 공간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조용한 마을에 작게, 홍보 없이 카페를 오픈하게 된 것입니다,
다른 도움 없이 저의 형편으로 차리기에 이 정도 규모가 적당하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사실 사업 경험도 전혀 없고, 많은 사람들을 상대할 수 있는 성격도 아니기 때문에 꽉 차도 스무 명 남짓 들어갈수 있는
작은 카페를 열게 된 것입니다.

일년이 넘는 시간을 정성스럽게 준비했고, 오픈 첫날 아내와 지인들이 축하하러 와 주었고,
저는 지인들에게 커피를 내려주고 아내는 다른 손님들의 요청으로 사진을 함께 찍어준 것이 기사화되어 일이 커진 것 같습니다.

처음부터 저는 가게에 가끔 갈 수는 있겠지만, 계속 커피를 손님들께 내려드리려는 계획은 아니었습니다.
가끔 시간이 되면 들려서 손님들과 함께 커피 마시고 소소한 이야기를 나누고픈 마음은 있었는데, 그게 생각보다 어려운 일임을 이번 일로 느끼게 되었습니다,

일단 지금은 마을 주민들께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할 것이며,
예약제로 변경한 카페에서는 세 명의 바리스타가 최선을 다해 좋은 스페셜티 커피를 제공해 드릴 것입니다.
저는 한발 물러나 전체적인 운영을 맡고 좋은 음악을 선곡해서 들려드리며,
국내의 훌륭한 로스터리들의 스페셜티를 롱플레이 카페에서 소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여러 가지가 처음이라 부족한 점이 많겠지만,
너그럽게 이해해 주시고 지켜봐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사진 = 이상순 SNS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