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7-03 11:17
연예

강영석, 출소했다…강하늘, 교도소 하우스 접수 (인사이더)[종합]

기사입력 2022.06.23 23:50 / 기사수정 2022.06.23 23:49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인사이더' 강하늘이 최대훈을 자신의 편으로 만들었다.

23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인사이더' 6회에서는 김요한(강하늘 분)이 노승환(최대훈)을 설득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장선오(강영석)는 김요한을 살려줬고, 그 조건으로 자신과 함께 게임을 하자고 제안했다. 장선오는 3주 동안 김요한에게 다양한 기술을 가르쳐줬고, 두 사람은 양준(허동원)과 진 이사(김지나)를 상대로 게임을 벌였다.

장선오는 게임 도중 진 이사를 저지했고, "손목 단추 풀러"라며 쏘아붙였다. 장선오의 예상대로 진 이사의 소매에 카드가 숨겨져 있었다.

장선오는 "밤새 눈 빠지는 줄 알았네. 구라 치다 걸린 진 이사 어디 한 군데 도려낼까요. 눈마저 못 쓰게 만들어드릴까요"라며 쏘아붙였고, 양준은 "걔 건드리면 진짜 경찰 부른다"라며 경고했다.

장선오는 "녹화 다 된 거죠? 여기 교도소입니다. 사방 천지가 CCTV이고 진 이사 구라 치다 잡힌 장면 다 찍혔어요. 신고하면 나도 비디오 판데기에 다 돌릴 겁니다. 받아줄 도박장, 창고, 판데기 몇 개나 남을 거 같아? 진 이사 풀어줄 테니까 다시는 여지 찾지 않겠다는 각서 써"라며 요구했다.

이후 장선오는 "난 1년 조금 넘게 걸렸어. 스테키. 원래 구라 치기 제일 좋은 타이밍이 상대방 구라 칠 때거든. 지 거 보느라 바빠서 다른 걸 못 봐. 특히 양준 그 새끼는 절대. 네버"라며 밝혔고, 김요한은 "그래서 나를 미끼로 썼다?"라며 물었다.

장선오는 "어. 형이 다칠 가능성은 처음부터 빵 퍼센트였다니까. 형이 스테키 치면 그 인간이 아니라 진 이사가 구라칠 거라 생각했지. 지도 우리가 지를 집중적으로 지켜볼 걸 아니까. 진 이사만 잡으면 양준 그 인간 꼼짝도 못 해. 진 이사가 양 회장 도박 장부거든. 걸어 다니는 인간 장부"라며 다독였다.

장선오는 "그리고 아까 이 하우스를 지키는 것도 중요했지만 형이 지보다 한참 하수라고 생각하게 만드는 게 중요했어. 그래야 나중에 출소 후에 형이 내 복수도 도와주고 그럴 거 아니야"라며 덧붙였고, 김요한은 "너 앞으로도 계속 이렇게 해야 된다. 더 잘해야겠다"라며 당부했다.

한 달 뒤 장선오는 출소했다. 노승환은 김요한을 몰아내고 학장이 될 생각이었고, "널 죽이지는 않을게. 넌 일반 사동으로 돌아가라. 남은 시간 조용히 복역하다가 나가"라며 엄포를 놨다.

김요한은 "제가 병사에 처음 발 들인 날부터 대체 뭘 보고 절 그렇게 계속 의심하신 겁니까?"라며 의아해했고, 노승환은 "네 눈은 범죄자의 눈이 아니야. 네놈의 눈은 죄의식을 느끼는 사람의 눈빛이 아니라고. 그럼 둘 중 하나겠지. 네가 사이코패스이든가 뭔가 큰 걸 숨기고 있든가. 너 대체 숨기고 있는 게 뭐야?"라며 추궁했다.

김요한은 북부지검 부장검사인 목진형(김상호)이 배후에 있다는 사실을 고백했고, 노승환은 목진형과 직접 통화했다. 그러나 노승환은 "부장검사 세지. 그렇다고 밤에 너 하나 자살 못 시킬 거 같나? 교도소 이제 그만 내려놓고 조용히 지내다가 나가라. 마지막 기회야"라며 몰아붙였고, 김요한은 "장선오 왜 따랐습니까?"라며 질문했다.

노승환은 "돈을 따랐던 거지"라며 쏘아붙였고, 김요한은 "저는 제 몫 챙기지 않겠습니다. 장선오가 챙겨가던 학장의 몫. 여기 하우스 수익의 절반. 전부 다 선생님과 다른 앞전들과 다 나누겠습니다"라며 약속했다.

노승환은 다른 죄수들 앞에서 김요한에게 무릎을 꿇었고, 김요한은 끝내 학장 자리를 차지해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사진 = JTBC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