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6-30 16:55
연예

김신영, 영화배우 되더니 "칸 배우병 걸려"…박찬욱X봉준호도 극찬 (비보티비)[종합]

기사입력 2022.06.23 19:50 / 기사수정 2022.06.23 21:07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인턴기자) 영화 '헤어질 결심'에 출연한 김신영이 촬영 비하인드를 전했다.

23일 유튜브 채널 '비보티비'에는 '박찬욱의 그녀..요..? 김신영, 영화 '헤어질 결심' 비하인드 공개'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송은이는 "박찬욱 감독에게 칸 영화제 감독상의 영예를 안겨준 영화 '헤어질 결심'이 공개가 됐다"라며 "우리 셀럽파이브의 주장 김신영 씨가 혜성처럼 등장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김신영의 소속사 대표이기도 한 송은이는 "캐스팅 제안받고 '잠깐 카메오인가?' 하고 시나리오를 봤는데 비중이 있더라"라며 당시를 떠올렸다.

그러면서 송은이는 "박해일, 탕웨이 나올 때도 소리 안 질렀는데 김신영 보고 소리 지름, 카메오인 줄 알았는데 주조연급으로 나와서 소름 연기 잘해서 또 소름"이라며 상영회 이후 반응을 읽었다. 또한 김신영은 박해일의 후배 형사 역할이라고 소개했다.
 
송은이와 김숙은 김신영에게 전화연결을 진행했고, 김신영에게 "여기저기서 극찬이 자자하다. '헤어질 결심' 치면 김신영이 나온다"라며 영화 비하인드를 물었다.

김신영은 "첫 컷을 찍자마자 첫 컷에 오케이가 됐다"라고 전해 놀라움을 안겼다. 김숙은 "천하의 김배우님이 떨렸냐"라고 물었고, 김신영은 "긴장을 했다. 왜냐하면 좀 센 척을 해야 한다. 코미디언으로서 가벼운 모습을 보여주면 다음에 영화를 할 후배들은 다 그런 모습이라는 생각을 심어줄까봐"라고 답했다. 이어 김신영은 "박해일 오빠 되게 좋아하고 사진 찍고 싶었는데 누가 찍자고 하기 전까지 안 찍었다. 찍어도 되는데 그렇게 하고 싶지 않았다"라고 전했다.

박찬욱 감독님에 대해 묻자 김신영은 "너무 점잖으시다. 그리고 영화 환경이 너무 좋고 밥차가 세상 맛있다"라며 "감정 잡는 신도 감정을 충분히 잡게 해주고 중간에 흡연 신이 있는데 한 번에 오케이가 됐다. 너무 맛있게 흡연하셨다고"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만큼 연습을 했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김숙은 봉준호 감독의 인터뷰를 언급하며, "봉준호 감독도 김신영이 연기한 모습을 모아놓은 파일을 따로 가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신영을 향한 봉준호 감독의 팬심이 돋보였다.

밸런스 게임으로 "(만약) 봉준호 감독님이 캐스팅 미팅으로 연락이 왔다. 셀럽 파이브 컴백일이다. 미팅 날짜가 겹친다. 누구를 선택하겠냐"라는 질문에 김신영은 바로 "봉준호"를 외쳤다.

김신영은 "저는 사실 셀럽 파이브를 좋은 추억으로 남기고 싶다. 셀럽파이브는 언제든 다시 모일 수 있는데"라고 설명하자, 김숙은 "송은이가 50인데 언제 모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김숙은 김신영에게 "영화 '헤어질 결심'에 대해 홍보 한 말씀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김신영은 "칸 영화제에서 평점이 제일 높았다. 우리가 표현하지 못했던 사랑의 의미를 다시금 알 수 있는 영화가 될 거라고 생각한다"라며 영화 소개를 이어갔다.

송은이는 김신영에게 "이동진 평론가 같다"라며 "허세가 좀 들어갔다. 하던 대로 하면 안되냐"라고 반응했고, 김숙은 "혹시 배우병 걸린 거 아니지?"라고 물었다.

김신영은 "죄송한데 칸 배우병에 걸려서 저도 컨트롤이 안된다. 두고 봐라. 제가 어떻게 변하는지"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사진=유튜브 채널 '비보티비'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