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7-02 14:25
연예

'키스식스센스' 윤계상 "로코 가능한 나이 아니라 생각…아저씨처럼 나와" (인터뷰)

기사입력 2022.06.24 08:00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오랜만에 로맨틱 코미디에 도전한 윤계상이 아쉬움을 표했다.

배우 윤계상은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디즈니+ '키스 식스 센스' 관련 인터뷰를 진행했다. 

'키스 식스 센스'는 키스를 하면 미래를 보는 능력을 가진 홍예술(서지혜 분)이 실수로 상사 차민후(윤계상)의 목에 키스한 후 두 사람의 19금 미래를 보게 되면서 벌어지는 화끈하고 아슬아슬한 초감각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종영을 일주일 앞둔 윤계상은 "반응이 어떨지 궁금했는데 좋다고 하니 다행"이라는 소감을 남겼다. 반응에 대한 걱정을 한 이유는 뭘까. 그는 "'크라임 퍼즐'이 끝나자마자 넘어와서 얼굴이 삭았다. 삭은 상태에서 나왔는데 죄송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지금은 괜찮죠?"라고 기자들에게 물은 후 "자금은 많이 돌아왔다. 그때는 고생을 해서 그런지 몸도 많이 쓰고 이러니까 사람이 늙어보이더라. 그게 좀 걱정이 됐다. (서)지혜는 너무 예쁜데 내가 로맨스를 담당해야 하는 얼굴이 아니라서, 너무 아저씨처럼 나오니까. 삭발해서 대머리였는데 가발도 너무 티나는 것 같고"라고 털어놓았다. 



더불어 '키스 식스 센스' 대본을 받고, 잘못 전달된 게 아니냔 생각을 했다고도 말했다. "30대 초반의 핫한 분이 하셔야 하는 역할인데 진짜 나한테 주는 게 맞나 싶었다"는 것.

그는 "저도 거울을 보니까 가능한 나이가 아니라고 생각했다. 장르물에 가깝다. 사실이지 않나"라며 "이제는 젊은 배우분들이 그런 드라마를 많이 찍지 않나. 저도 보면서 눈호강을 한다. 젊은 분들을 보면 에너지가 다르다. 내 얼굴로 뭔가 풋풋한 느낌을 전해주는 게 부담스럽다 사실"이라고 속마음을 꺼내놓았다. 

이에 외모에 대한 노력을 많이 기울였다는 윤계상. 그는 "저희 스태프들을 최고의 스태프진으로 꾸렸다. 화보만 하는 분들, 그런 분들에게 와달라고 부탁을 했다. 그래서 별로 못 벌었다. 그분들이 많이 벌고"라고 농담한 뒤 "차민후는 멋있는 사람이니까. 멋있는데 외모까지. 이게 그럴듯 싶어야 하지 않나. 까칠한데 마음은 따뜻하고 대사가 '완벽남이야' 이런 게 있지 않나. 옷도 잘 입어야 하고 스타일도 좋아야 하는데 심지어 멋있기까지 하면"이라며 "그때 받은 스트레스를 생각하면 끔찍하다. 좋은 분들을 많이 섭외했다. 매니저분들이 많이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키스 식스 센스'는 오는 29일 오후 4시, 11회와 12회를 공개하며 종영할 예정이다.

사진 =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