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10 13:25
게임

샤오후 플레이 배우고 픈 '조조편' 조세프 편 "우승은 미친듯이 잘했던 RNG" [MSI 2022]

기사입력 2022.05.27 22:37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조조편' 조세프 편이 샤오후의 플레이를 배우고 싶다고 강조했다. 

27일 부산 BEXCO 제 1전시장에서는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id-Season Invitational, MSI) 2022'(이하 MSI 2022) 녹아웃 스테이지 RNG 대 EG의 경기가 치러졌다.

이날 EG는 RNG에게 0대 3으로 패배하면서 결승 진출을 이뤄내지 못했다. 다소 일방적인 경기가 나왔지만 EG는 3세트에서 저력을 발휘하기도 했다.

특히 첫 국제대회를 맞이한 조조편은 경기 후 진행된 라이엇 패배 팀 인터뷰에서 이번 MSI에서 많은 것을 배웠다고 전했다.

그는 RNG의 샤오후와의 맞대결에 대해 "내가 익숙하지 않은 매치업이 펼쳐졌다. 반대로 샤오후 선수는 너무 잘했다. 팀원들과 함께 호흡을 정말 잘 맞추더라. 인상적이었다"고 설명했다.

조조편은 이번 MSI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으로 T1을 잡았던 때라고 강조했다. "T1이 의문스러운 플레이를 했는데 그 이후 우리가 역전할 수 있었다. 그 경기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털어놨다.

남은 세 팀 중 가장 강력한 우승후보로 RNG를 꼽은 조조편. 그는 "내일 경기를 봐야겠지만 RNG가 우리 상대로 미친듯이 잘했기 때문에 RNG를 뽑고 싶다"고 전했다.

아울러 그는 이번 MSI를 통해 발전하고 싶은 부분으로 "샤오후 선수의 플레이다. 샤오후 선수가 팀과 함께 하는 플레이가 좋았다. 그런 부분을 보고 싶다. 그게 나의 최우선 목표가 될 것 같다"고 강조했다.

사진=라이엇 게임즈 제공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