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7-05 08:58

故 강수연의 남겨진 반려동물…"내가 데리고 살겠다" 나선 배우 누구?

기사입력 2022.05.16 10:38 / 기사수정 2022.05.16 11:06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배우 이용녀가 배우 고(故) 강수연의 반려동물을 키우기로 했다고 밝혔다. 

15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는 고 강수연 추모 특집으로 진행됐다. 고인은 지난 5일 뇌출혈로 인한 심정지 상태로 자택에서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 치료를 받았으나 7일 끝내 눈을 감았다. 

고 강수연과 인연이 깊은 이용녀는 고인과의 과거 추억을 회상했다. 먼저 그는 "아침방송에서 1시간짜리를 하는데 누군가 봉사 오는 걸 찍고 싶다더라. 내가 방송을 몰랐을 때라 또 이야기를 했다. (수연이가) '언니 나 안 하는데'라고 하더니 '언니 불편해지는 거 아냐? 할게' 그러더라. 그게 힘든 거라는 걸 몰랐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까 굉장히 어렵고 힘든 부탁이더라"고 말했다. 강수연이 이용녀가 운영 중인 유기견 보호소에 와 봉사를 한 것. 해당 모습은 아침방송을 통해 전파를 탄 바 있다. 



강수연은 생전 반려묘, 반려견과 함께 살았다고. 이용녀는 "19년 동안 같이 산 식구는 걔들 뿐이다. 가슴에 맺혀 있는 건 반려동물들이 아닐까. 애들도 엄마가 없어진 걸 모른다. 세상의 전부를 잃은 것"이라며 두 반려동물의 모습을 공개했다.

이에 제작진은 반려묘, 반려견의 거취를 궁금해 했다. 이용녀는 "제가 데리고 가서 살 건데 문제는 우리 집에 애들이 많고 또 얘처럼 하루종일 대화를 해줄 수가 없다는 거. 노력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걔는 정말 자신을 위해 산 적이 별로 없다. 남들이 보기엔 굉자히 깍쟁이 같이 산다고 하는데 안 그렇다. 무슨 일을 해도 남을 배려하느라 자기가 정말 편하게 쉬고 이런 시간은 많지 않았던 것 같다"며 고인을 그리워했다. 



한편 고 강수연은 지난 4월 방송된 '스타다큐 마이웨이' 심권호 편에 목소리로 잠깐 등장한 바 있다. 심권호는 고인의 부고에 "처음에 친구한테 전화가 왔다. 장난하는 줄 알았다. 목소리가 제가 평상시에 만나면서 듣던 목소리랑 똑같았다. 그니까 아프다는 걸 전혀 느끼지 못했다"고 속상함을 드러냈다. 

이어 "약속까지 하지 않았나. 다음에 만나서 밥이든 술이든 먹자고 했는데. 누나는 제가 더 어리니까 동생처럼 되게 편안하게 대해줬다. 항상 좋은 말 해주고"라며 고인을 추억했다. 

사진 = TV조선 방송화면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