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5-27 14: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던밀스 아내 "뱃사공, 상습 유출 아냐…영상 아닌 사진" [전문]

기사입력 2022.05.13 11:30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래퍼 A씨의 불법 촬영 사실을 폭로한 던밀스의 아내가 이와 관련한 추가 사실을 밝혔다.

던밀스의 아내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 기능을 통해 "이번 당사자와 피해자A는 사과와 더불어 대화를 나눴다고 하고 다소 더 확대 해설될 부분들에 대한 당사자의 우려를 반영해 확실히 명시하고자 전해드린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상습 유출이 아니고, 성행위 영상이 아닌 피해자 동의를 얻지 않고 속옷을 입지 않은 채 의식 없이 자고 있는 등 가슴 일부, 얼굴 측면이 노출된 사진"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피해자A는 상대방에게 직접 사과를 받고 대화를 했다고 하며 이 일이 더이상 커지는 것은 무섭고 원하지 않는다고 한다"며 "저는 오늘 이후로 이 이야기는 더이상 하지 않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해당 사건에 대해 언급을 멈출 것을 알렸다.

앞서 던밀스의 아내는 지난 10일, DM으로 만남을 하고 다닌다는 래퍼 A씨의 불법 촬영 및 유포를 폭로했다. 이후 해당 래퍼가 뱃사공으로 지목됐고, 뱃사공은 13일 자신의 잘못을 시인하고 사과했다.

이하 던밀스 아내 인스타그램 글 전문

먼저, 이번 당사자와 피해자A는 사과와 더불어 대화를 나눴다고 하고 다소 더 확대 해설 될 부분들에 대한 당사자의 우려를 반영해 확실히 명시하고자 전해드립니다. 

(상습 유출이 아니라는 점, 성행위 영상이 아닌 피해자 동의를 얻지 않고 속옷을 입지 않은 채 의식 없이 자고 있는 등, 가슴 일부, 얼굴 측면이 노출된 사진이라는 점.)

그리고 위 사건과 별개로 제가 추가로 제보 받은 디엠에 대해서도 말씀드립니다. 해당 디엠의 피해자 친구분들이 제 처음 스토리를 보고 연락이 왔고 저는 그 내용이 이 사건과 무관하지 않다고 생각하여 동의를 구하고 캡처본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그 후 당사자(남자분)한테 전해들은 이야기와 피해자 친구분들의 주장이 엇갈렸습니다. 제가 정확한 증거 없이 제보자분들의 이야기만 듣고 스토리에 올렸던 디엠은 경솔했습니다.

그리고 제가 처음 스토리를 올린 건 저와 친한 피해자A가 사진을 보여주며 피해사실을 호소하였고, 피해자분과 상의하여 올리게 된 것입니다.

그런데 시간이 지날수록 몇몇 분들이 피해자까지 특정하려고 하고, 피해자와 저를 모욕하는 발언들로 인한 두려움이 생겼습니다. 

또한 제 계정을 비공개로 돌린 것은 많은 기사와 각종 매체에 제 개인적인 사진들이 무분별하게 올라왔기 때문입니다. 

피해자A는 상대방에게 직접 사과를 받고 대화를 했다고 하며 이 일이 더이상 커지는 것은 무섭고 원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저는 오늘 이후로 이 이야기는 더이상 하지 않는 게 맞다고 생각하여 그렇게 하도록 하겠습니다.

다들 오해하시고 물어보셔서 말씀드립니다. 2사건에서 당사자와 친구분들의 말이 달랐다는 얘기에서 당사자는 피해자를 지칭하는 것이 아닙니다. 당사자는 그 남자 분을 말하는 거고 친구분들은 피해자의 친구분들을 말하는 겁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