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1 15:36
자유주제

'구준엽♥' 서희원, 가정폭력 피해 정황 포착…문자 공개 '충격'

기사입력 2022.04.29 10:08

김노을 기자
  


(엑스포츠뉴스 김노을 기자) 듀오 클론 구준엽과 재혼한 아내 서희원(쉬시위안)이 가정폭력 피해자였다는 정황이 포착됐다.

최근 시나연예 등 현지 언론은 최근 서희원이 지인과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의 일부를 입수해 내용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서희원은 전 남편 왕소비(왕샤오페이)와 이혼하기 전인 지난해 3월 한 지인에게 '남편에게 부당한 대우를 당하고 있다', '결혼 생활이 마치 감옥처럼 느껴진다', '내가 살면서 가장 힘들었던 건 아내가 되는 일이었다' 등 부부 사이 고충을 호소했다.

충격적인 내용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서희원은 평소 한식을 즐긴다는 이유로 왕소비로부터 '돼지 같다'라는 폭언을 들었다는 것. 뿐만 아니라 왕소비가 음주 후 귀가하는 날이면 입고 있던 옷을 벗어 던지며 난동을 부렸다는 내용도 포함돼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특히 이들 사이에 있는 두 자녀가 '아빠(왕소비)가 집에 오지 않으면 좋겠다'라고 말할 정도였다는 소식까지 전해져 충격을 안겼다.

서희원은 2011년 왕소비와 결혼했지만 지난해 11월 이혼했다. 구체적인 이혼 사유가 밝혀지진 않았으나 서희원이 구준엽과 재혼한 후 왕소비는 서희원의 SNS를 언팔로우(친구 끊기)하거나 구준엽에 대한 적대적인 태도 등으로 논란이 일었던 바 있다.

구준엽과 서희원은 한국과 대만에서 각각 혼인신고를 마치고 법적인 부부가 됐다. 현재 구준엽은 대만 현지에서 DJ 공연을 마쳤으며 현재 대만에서 양민증을 발급받고 거주증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상태다. 더불어 당초 5월 중 미국 뉴욕으로 가서 공연을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아직 확정은 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구준엽, 서희원 인스타그램

김노을 기자 sunset@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