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7-04 02:52

맥심 김나정, '女노출 사진' 택배기사 논란에 "사비로 선물…"

기사입력 2022.01.18 16:53 / 기사수정 2022.01.18 16:53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최근 한 택배 기사가 차량 내부에 여성의 노출 사진을 붙이고 배송 업무를 했다가 논란이 인 가운데, 성인잡지 '맥심' 측이 이 기사에게 선물을 주겠다며 찾아 나섰다.

지난 14일 맥심은 공식 유튜브 채널에 '속상합니다.. CJ택배 불편러 사건_MAXIM 김나정'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기상캐스터로 나선 김나정 아나운서는 해당 사건에 대해 언급한 뒤 "해당 화물칸에 걸려있던 사진은 모두 저희 맥심 달력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그는 "달력을 걸어두신 걸 보니 아마 날짜를 보려고 하신 것 같다. 차량 내부에 붙은 맥심 달력 사진이 잘 보이지 않으니 제대로 보여주겠다"고 말하며 해당 화물칸에 걸려있던 달력의 원본 사진을 공개하며 미스맥심 모델들의 이름을 나열하기도 했다.

이어 "기사님이 우리 맥심 구독자셨다.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며 "짐칸 내부에 붙인 야한 사진이 과연 비난받아야 하는가. 택배차 문이 열려있었다는 것을 문제 삼는 분들도 계시는데, 물류 차량에서 짐을 내리는데 문을 안 열고 어떻게 일을 하느냐. 이러다간 내가 사는 집 문도 열어놓지 못하는 세상이 되는 건 아닌가 싶다"고 덧붙였다.

김나정 아나운서는 "지금쯤 사진이 어떻게 됐을지 생각하면 마음이 아프다"면서 사비로 맥심 정기구독 2년 치를 선물해주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힘든 택배 일에 항상 힐링이 돼 드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택배 차량 내부에 속옷, 수영복 차림을 한 여성들의 대형 포스터가 여러 장 붙어 있는 사진이 올라왔다. 이를 게재한 네티즌은 해당 택배사에 불편 신고를 접수했고, 택배사 측은 "담당 기사의 만족스럽지 못한 서비스로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 개선 및 시정 조치했다"고 답변했다. 그러나 택배사의 답변 이후에도 문제의 택배 차량 내부는 달라진 게 없다고 알려졌다.

사진= 맥심 유튜브 캡처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