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5-24 07: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자유주제

이코코, 재벌 부회장 루머 해명 "식사 한 번이 끝"

기사입력 2022.01.13 17:09 / 기사수정 2022.01.13 17:09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그룹 블레이디 출신 유튜버 이코코가 재벌가 A 전 부회장과의 루머를 해명했다.

12일 이코코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저의 입장 표명을 답답한 마음으로 기다렸을 저를 아껴주시는 많은 분들에게 답변이 늦어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며 자신을 둘러싼 의혹들에 대해 솔직하게 답변하는 시간을 가졌다.

먼저 이코코는 재벌가 A 전 부회장과의 관계를 언급했다. 소속사 없이 활동하며 어머니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는 이코코는 "2020년 말 어머니 친구분이 A 전 부회장과의 식사자리에 저를 초대하고 싶다고 제안하셨다"며 "어머니는 기뻐하시며 직접 저의 일정을 챙겨주셨다. 위 식사자리에서 저는 처음 뵈었다"라고 밝혔다.

이코코는 식사 자리 이후 저는 공적으로나 사적으로나 A 전 부회장과 단 한 번도 실제 대면한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이코코는 "A 전부회장으로부터 개인적인 카톡이 수 차례 온 적이 있으나, 어른에 대한 예의를 지키기 위한 수준에서 한두 번의 답변을 한 적이 있을 뿐 저는 단 한 번도 저의 양심에 어긋나는 내용의 메시지를 이 전부회장과 나눈 적 없다"고 전했다.

특히 '환승연애'의 낙하산 섭외 의혹에 관련해서는 "프로그램 섭외 경우, 인스타그램 등에 나타난 저의 이미지를 보고 진행됐다. 두 달 동안 수차례의 전화 인터뷰와 현장 인터뷰 끝에 프로그램 최종 출연이 결정됐다"며 부적절한 섭외 과정은 없었다고 강조했다.

앨범 유통 관련 특혜에 대해서는 "대부분의 가수들이 사용하는 앨범 유통 표준계약서를 통해 계약하고 발매했다. 어떠한 특혜도 받지 않았다. 부끄럽지만 사실 저의 앨범 유통 수익도 몇 만원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 필요하다면 앨범 수익 통장과 내역까지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SBS는 A 전 부회장에 대한 의혹을 보도하는 과정에서 가수 출신 B씨와 관계를 폭로했다. A 전 부회장이 B씨의 섭외, 음반 유통 활동 등을 도왔다는 것. 해당 연예인으로 본인의 이름이 지목되자 이코코는 해명에 나섰다.

한편 이코코는 티빙 오리지널 '환승연애'에 출연해 주목받았다.

다음은 이코코 커뮤니티 글 전문.

안녕하세요. 이코코입니다.

먼저 저의 입장 표명을 답답한 마음으로 기다렸을 저를 아껴주시는 많은 분들에게 답변이 늦어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

사실 저는 공식적인 소속사를 가지고 있지 않고 개인적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저의 어머니가 저의 일을 많이 도와주시고 있습니다. 그래서 즉각적으로 저의 입장을 표명하기 어려워 입장표명이 늦어졌습니다.

저는 제가 이렇게 일을 할 수 있는 것은 온전히 대중의 사랑과 관심 덕분임을 잘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세간에 떠돌고 있는 저에 대한 의혹들에 대해 진정성 있고 솔직하게 답변 드리고 싶습니다. 제 답변이 조금이나마 여러분들의 답답함을 덜어주었으면 합니다.

-A 전부회장과 어떻게 알게 되었는지 -

저는 수년 전부터 소속사가 없이 개인적으로 활동하고 있었으며 가족, 특히 어머니가 저의 일을 많이 도와주셨었습니다. 저의 일을 도와주시던 중 어머니는 2020년 말 즈음 어머니 친구 분으로부터 어머니 친구 분이 A 전부회장님과 식사 자리를 갖게 되었다는 소식을 듣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어머니 친구 분은 A 전부회장님과의 식사 자리에 저를 초대하고 싶다고 제안하셨습니다. 위 제안에 어머니는 너무나도 기뻐하시며 직접 저의 일정을 챙겨주셨습니다. 위 식사자리에서 저는 A 전부회장님을 처음 뵈었습니다.

- 그 이후 A 전부회장과 만난 적 있는지 -

위에서 언급한 2020년 말 A 전회장과 어머니 친구분들과의 식사 자리 이후 저는 공적으로나 사적으로나 A 전부회장과 단 한번도 실제 대면한 적이 없습니다.

- A 전부회장과 사적으로 연락한 적 있는지 -

A 전부회장으로부터 개인적인 카톡이 수 차례 온 적이 있으나, 어른에 대한 예의를 지키기 위한 수준에서 한 두 번의 답변을 한 적이 있을 뿐입니다. 저는 단 한번도 저의 양심에 어긋나는 내용의 메시지를 A 전부회장과 나눈 적 없습니다.

- 프로그램 섭외 등에 문제가 있었는지 -

제가 출연하고 있는 프로그램 섭외의 경우 최초 저의 이미지 특히 인스타그램 등에 나타난 저의 이미지를 보고 섭외가 진행되었고, 2달 동안 수 차례의 전화 인터뷰와 약 2시간 가량의 현장 인터뷰 끝에 프로그램에 최종 출연 결정되었습니다. 결코 부적절한 섭외 과정은 없었습니다. 저 하나로 인해 프로그램 캐스팅에 관한 이야기가 나오는 것 자체가 너무 죄송스러울 뿐입니다.

- 앨범 유통 관련하여 특혜가 있었는지-

저는 저의 앨범을 대부분의 가수들이 사용하는 앨범 유통 표준계약서를 통해 계약하고 발매하였습니다. 어떠한 특혜도 받지 않았습니다. 부끄럽지만 사실 저의 앨범 유통 수익도 몇 만원 정도 밖에 되지 않습니다. 필요하다면 앨범 수익 통장과 내역까지 공개하겠습니다.

저를 항상 응원해주시는 코코팜 여러분들이 이번 일로 큰 상처를 받으셨을 것 같아 죄송한 마음이 더 큽니다. 그럼에도 저를 믿고 끝까지 기다려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코코팜 여러분들이 염려하실 만한 일은 결코 없었음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립니다.

사진=이코코 SNS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