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5-24 07: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자유주제

박초롱 측, A씨에 재반박…"사생활 허위사실 협박"

기사입력 2021.12.02 17:29 / 기사수정 2021.12.03 11:20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그룹 에이핑크 박초롱의 학교 폭력 논란을 두고 진실 공방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박초롱 측이 재차 입장을 냈다.

박초롱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태림은 2일 공식 입장을 통해 고소사안 관련 추가 입장을 밝혔다.

대리인은 "제보자 A씨는 최근 오랜 경찰 수사를 통해 사생활 등과 관련된 허위 내용을 기반으로 의뢰인을 협박한 혐의가 인정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 상태"라며 "이는 부인할 수 없는 형사절차적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어 "A씨 측은 협박 혐의가 인정돼 검찰에 송치된 현재에도, 또 다시 각 언론에 여러 정황을 늘어놓으며 협박에 따른 가해를 이어가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또한 "협박죄 외에 불송치결정된 부분에서 본인들에게 유리한 사안만을 주장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유감을 표한다"며 "이미 기소 의견으로 검찰로 송치된 A씨의 협박 혐의 외에, 다른 혐의들도 반드시 추가로 소명돼 무거운 책임이 뒤따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도 전했다.

앞서 박초롱 측은 학교 폭력 피해를 주장하는 A씨를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죄와 강요미수죄로 A씨를 강남경찰서에 고소했고 A씨는 여러 매체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과거 박초롱과 그의 무리들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박초롱 측은 "명백한 흠집내기"라고 입장을 밝히며 부인한 바 있으며, 지난달 22일에는 "제보자가 허위 사실에 기한 협박을 한 혐의가 인정돼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 결정됐다"는 입장을 발효한 바 있다.

이에 이날 A씨는 입장문을 통해 "허위사실에 의한 협박죄로 구속 송치 됐다는 주장은 잘못됐다"고 정정했고, 박초롱 측은 추가 입장을 발표하며 반박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하 박초롱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에이핑크 박초롱씨(이하 의뢰인)의 법률대리를 맡고 있는 법무법인 태림입니다. 의뢰인의 사안과 관련하여 말씀드립니다.

제보자 A씨는 최근 오랜 경찰 수사를 통해 사생활 등과 관련된 허위 내용을 기반으로 의뢰인을 협박한 혐의가 인정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 상태입니다. 이는 부인할 수 없는 형사절차적 사실입니다.

A씨 측은 협박 혐의가 인정돼 검찰에 송치된 현재에도, 또 다시 각 언론에 여러 정황을 늘어놓으며 협박에 따른 가해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본 법무법인은 이에 대해 응분의 책임을 물을 것이며, A씨가 협박에 따른 법률적 책임을 무겁게 질 수 있도록 끝까지 노력할 것입니다.

아울러 협박죄 외에 불송치결정된 부분에서 본인들에게 유리한 사안만을 주장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유감을 표합니다. 본 법무법인이 기존 입장문에서 말씀드린 것과 같이 학폭과 관련된 부분은 현재 경찰단계에서 그 여부가 있었는지 자체에 대해서 확인할 수 없다고 결론이 났습니다. 진위여부가 확인되지 않는 상황에서 혐의 입증에 대한 책임이 고소인(박초롱 측)에게 있다는 형사법 원칙에 따라 해당 부분이 불송치결정이 된 것일 뿐입니다. 

본 법무법인은 이미 기소 의견으로 검찰로 송치된 A씨의 협박 혐의 외에, 다른 혐의들도 반드시 추가로 소명돼 무거운 책임이 뒤따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와 함께 본 법무법인은 제보자가 저희의 고소에 대한 맞대응으로 의뢰인을 무고 혐의로 고소한 부분에 대해, 경찰 조사과정을 통해 의뢰인의 고소 내용이 사실이라는 점 및 의뢰인이 제보자 A씨로부터 받은 피해에 대해서 충분히 소명하고 있습니다. 무고에 대한 수사결과가 나오는 대로 그 결과에 대해서 신속하게 말씀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