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2-02 16:2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윤결, 여성 폭행 혐의 입건…잔나비 "멤버 아냐" [공식입장]

기사입력 2021.11.24 17:40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밴드 잔나비 소속사 페포니뮤직 측이 윤결의 '여성 폭행' 논란과 관련해 유감의 뜻을 전했다. 

페포니뮤직은 잔나비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24일 "윤결을 통해 사건에 대해 전해들었다. 당사자에 전해들은 이야기는 뉴스에 보도된 바와 상이한 내용들이기에 많이 당혹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이전부터 소속사 직원과 잔나비 멤버 전원은 윤결에게 불미스러운 일이 없도록 항시 경고해왔다. 하지만 보도된 내용과 같은 일이 발생해 실망감을 감출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윤결은 현재 잔나비 소속 멤버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소속사는 "윤결은 사회복무요원 복무 전 이미 잔나비와 계약 만료로 인해 계약이 해지된 상태"였다면서 "복무를 마친 뒤 재계약을 진행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복무 후 진행한 일정은 "형식상 객원으로 참여했다"고 밝혔다. 덧붙여 "지금은 계약상 잔나비의 멤버가 아니지만 불미스러운 일에 대해 다시 한 번 유감의 뜻을 전한다"고 했다. 

한편 윤결은 최근 서울 강남구 압구정 한 주점에서 열린 지인의 결혼식 피로연에서 여성을 폭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서울 강남경찰서는 윤결을 조사 중으로, 당시 목격자에 따르면 윤결은 주점에 있던 물건을 던지는 등 소란을 피웠으며 피해 여성의 머리를 수차례 때린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은 잔나비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페포니뮤직입니다.
금일 기사 내용에 대해 페포니뮤직의 입장 발표드립니다.
당사자인 드러머 윤결을 통해 사건에 대해 전해들었습니다. 당사자에 전해들은 이야기는 뉴스에 보도된 바와는 상이한 내용들이었기에 저희 또한 많이 당혹스럽습니다.
이전부터 저희 소속사 직원과 잔나비 멤버들 전원은 윤결에게 금일 보도된 내용과 같이 불미스러운 일이 없도록 항시 경고해왔습니다. 하지만 보도된 내용과 같은 일이 발생하여 실망감을 감출 수가 없습니다.
윤결은 사회복무요원 복무 전 이미 잔나비와 계약 만료로 인해 계약이 해지된 상태였고 복무를 마친 뒤 재계약을 진행하지 않고 이후 진행된 스케줄에는 형식상 객원으로 참여하였습니다.
비록 지금은 계약상 잔나비의 멤버가 아니지만 이러한 불미스러운 일에 대해 다시한번 유감의 뜻을 전합니다.

사진=잔나비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