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5 16:05
스포츠

'멀티골' 황의조에 "보르도 최고의 스트라이커"

기사입력 2021.09.21 13:48 / 기사수정 2021.09.21 13:48

정승우 기자

(엑스포츠뉴스 정승우 인턴기자) 프랑스 보르도의 현지 기자가 황의조를 '최고의 스트라이커'라고 평가했다.

지롱댕 드 보르도의 공격수 황의조는 19일(이하 한국시각) 프랑스 생테티엔 조프루아 기샤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 시즌 프랑스 리그1 6라운드 AS 생테티엔과의 원정 경기에서 풀타임 출장, 2골을 터뜨리며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전반 6분 보르도 미드필더 야신 아들리가 전방에서 공을 잡은 뒤 골키퍼 위치를 보고 패스했고 황의조가 정확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황의조의 올 시즌 첫 골이었다. 1-1이던 후반 막판, 황의조가 팀을 구해냈다. 후반 35분 레미 우딘의 패스를 받은 황의조는 침착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각이 별로 없는 상황에서도 과감하게 슈팅했고 반대편 골대에 맞은 뒤 골망을 흔들었다.

프랑스 보르도의 지역지 지롱댕 포에버는 21일 "클레망 카펭티에 기자가 황의조를 극찬했다"라고 보도했다.

카펭티에 기자는 "항상 침착한 황의조는 생테티엔전 득점을 기록했다. 특히 경기 막판에 넣은 골은 기술적인 정확도를 보여줬다. 올여름 여전히 조커 공격수를 찾고 있는 감독들에게 좋은 인상을 남겼다"라고 평가했다.

그는 "황의조는 모든 사람들에게 자신이 지금까지 보르도 최고의 스트라이커로 남아 있다는 것을 상기시켰다. 득점원이 없는 이 팀에서 황의조는 지난 시즌부터 현재까지 14골을 넣고 있다. 이에 불만을 가질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칭찬했다.

한편, 황의조는 지난 경기 후반 43분 뎀벨레가 올려준 크로스를 허벅지를 대며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문 옆으로 빗나갔다. 이후 곧바로 교체되며 해트트릭을 완성하지 못한 채 경기를 마쳤다.

사진=AP/연합뉴스

정승우 기자 reccos2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