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7-28 04:3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월간 집' 김지석, 정소민에 이별 통보→정건주, 분노 폭발

기사입력 2021.07.22 14:31 / 기사수정 2021.07.22 14:38


(엑스포츠뉴스 강현진 인턴기자) '월간 집' 정소민, 김지석, 정건주의 삼자대면이 포착됐다.

21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월간 집'에서는 유자성(김지석 분)은 신겸(정건주)이 나영원(정소민)을 좋아한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게다가 신겸이 영원에 대한 자신의 감정을 알고 마음을 접은 후 혼자 술을 마시다 교통사고까지 당했다는 사실에 더더욱 괴로웠다.

이런 가운데 22일 '월간 집' 측은 본방송에 앞서 병문안을 온 영원 때문에 더 어색해진 자성과 신겸의 스틸컷이 공개됐다.

방송 직후 공개된 12회 예고 영상에서 자성이 영원에게 "더 이상 감정 낭비, 시간 낭비하기 싫습니다"며 "우리 헤어집시다"라고 이별을 통보했다.  이에 여의주(채정안)은 "절대 찾아가서 울고불고 진상 부리지 마"라고 조언했지만 무용지물이었다. 영원은 술에 취한 채 찾아가 울고불고 진상을 부리다 잠들고 말았다. 그런 그녀를 가슴 아픈 눈길로 바라보던 자성이었지만, 끝내 그녀에게 향하는 손길은 닿지 못했다.

자성의 선택은 결국 이별인 걸까, 이제야 진정한 행복을 찾았나 싶었기에 더더욱 안타까움이 배가 된다. 그런가 하면 신겸은 진실을 알고 억눌러왔던 감정을 터뜨렸다. 자성에게 찾아가 "상처만 줄 거면서 왜 사귄 거냐"라는 그의 분노가 포착됐다. 자성이 사랑하는 여자가 영원이란 사실을 알았을 때, 신겸은 당황했지만 침착했다.

자성이 누군가를 사랑하고, 행복해하는 것을 처음 봤기에 그 마음을 지켜주고 싶었기에 포기할 수 있었다. 그러나 영원에게 상처 준 자성에게 분노하는 신겸은 이전과 달라질 태도를 암시했다. 하지만 영원은 두 남자의 이 모든 상황을 아직 모르고 있다.

'월간 집' 제작진은 "어렵게 맞닿아 매일, 매일이 달콤했던 대빵이들에게 위기가 찾아온다"며 "과연 영원과 자성, 그리고 신겸의 삼각 관계가 드러나면서 내 집 마련 로맨스에 어떤 변화가 찾아올지, 향후 전개를 함께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월간 집'은 22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사진=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JTBC스튜디오


강현진 기자 jink08@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