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6 14:18
연예

JBJ95, 현 소속사에 고소장 제출…"활동 지원·정산 無"

기사입력 2021.04.15 17:48 / 기사수정 2021.04.15 17:48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그룹 JBJ95(김상균, 다카다 켄타)가 소속사를 상대로 전속계약 해지 소송을 냈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JBJ95는 지난 9일 서울서부지방법원에 스타로드 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속계약효력부존재확인 고소장을 제출했다.

고소장에 따르면 두 사람은 소속사 측이 연예 활동 지원부터 정산 등의 의무를 이행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소장을 통해 경영 악화로 인해 소속사가 전담 매니저를 고용하지 못했고 이에 활동에 지원받지 못했다고 전했다.

또한 스타일리스트부터 헤어·메이크업 스태프 등을 직접 섭외하고 일정을 조율하는 매니지먼트 업무를 수행했으며, 섭외 비용 및 경비까지 부담했다고 주장했다. 또 소속사 직원들이 전부 퇴사해 인력이 전혀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JBJ95는 소속사에 내용증명을 보내 전속계약 관련 시정과 향후 활동 계획을 요구했으나 소속사 측이 손해배상 및 위약 배상으로 반박해 소송을 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현재 소속사 대표이사는 직원 임금 체불, 공연제작사 등에 대한 공연비 미지급 등의 혐의로 고소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JBJ95 또한 정산 문제의 불투명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JBJ95는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 시즌2'에 출연했던 김상균과 다카다 켄타로 구성된 2인조 그룹이며, 지난 2018년 미니앨범 '홈'으로 데뷔했다.

jupiter@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