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6 16:10
연예

정성호 "죽은 연인 챙기는 아내…나는 못 산다" (나 어떡해)[종합]

기사입력 2021.03.02 00:40 / 기사수정 2021.03.02 08:56

강다윤 기자

[엑스포츠뉴스 강다윤 인턴기자] 죽은 남자친구를 추모하는 아내와 그 비밀을 퍼트린 남편의 사연이 공개됐다.

1일 방송된 MBN '극한 고민 상담소-나 어떡해'(이하 '나 어떡해')에서는 죽은 전 남친을 추모하는 아내의 비밀을 폭로한 사연자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사연자는 아내의 비밀을 폭로해 이혼 위기에 처했다고 밝혔다. 매년 2월 14일, 어딘가로 향하는 아내가 죽은 전 남친의 무덤을 찾는 것을 알게된 것.

홍현희는 "남편이 지금 상태로는 답답하긴 할 것이다. 하지만 여자 입장도 남편을 배려한 입장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정성호는 홍현희의 의견에 "굳이 왜 거짓말을 하느냐"라며 이해하지 못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어 "그게 도의가 아닐 수도 있지만 그 사람을 챙기는 아내를 보면서 나는 못산다"라고 답답해했다.

이후 사연자는 아내에게 속상함을 털어놓은 뒤 사과를 받았지만, 자신이 회사 동료들에게 고민 상담한 것을 들키고 말았다. 결국 사연자는 아내에게 이혼 서류를 받고 말았다.

이에 심리상담가 박상희는 "아내가 충분히 애도를 하지 못한거다. 마음을 추스르기까지 필요한 혼자만의 시간을 다 채우지 못한거다"라며 "애도가 끝난 후에 결혼했으면 가장 좋았다. 애도가 되지 않았어도 남편하고 이야기를 했더라면 이런 갈등이 없었을거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누가 틀려서 문제가 아니라 다른게 문제다"라며 "부부가 문제 해결 패턴이 너무 다르다. 이제 어떻게 해결해 나가느냐가 관건이다. 다른걸 인정해야한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유리는 "남편한테 숨길 정돈데 내 주변 사람들이 다 알게 됐다면 너무 충격이 크지 않을까 싶다"라고 아내의 편을 들었다.

반면 정성호는 "그녀의 마음에 그 남자가 아직 존재해서 이 문제가 일어난거라면 포기를 하시는 것도 좋다고 본다. 평생을 같이 보면서 그 얼굴이 떠오른다면…"이라며 "여자 분이 이미 마음이 닫혔다. 이미 그 남자의 자리가 (마음에) 있다. 하늘에서 다른 인연을 보내줬는데 알고보니 '이 남자가 아니다'라고 판단한거라면 또 문제가 생길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유리는  "당장 찾아가지 않고 아내에게도 시간을 줄 것"이라며 "이야기를 나눈건 둘이 풀기 전에 이야기한거다. 서로 시간을 갖고 깊이 생각해봤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홍현희는 "다시 한번 대화를 통해서 풀었으면 좋겠다. 놓치면 안된다"라며 안타까움을 전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N 방송화면

강다윤 기자 k_yo_o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