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3 23:57
연예

영탁, '근육질' 김재홍에 "팔씨름은 내가 이긴다" (불쑥TV) [종합]

기사입력 2020.12.15 17:57 / 기사수정 2020.12.15 17:57


[엑스포츠뉴스 이슬 인턴기자] 영탁이 김재홍과 우정을 드러냈다.

15일 영탁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영탁의 불쑥TV'에 '영탁 vlog 영.친.소 성대모사 달인은 누규?'라는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영탁은 영화배우 김재홍을 친구로 소개했다. 김재홍은 영화 '암살' 이정재, 이경영이 부르는 지코의 '아무 노래', '컬투쇼' 김태균의 성대모사와 정우성의 표정을 따라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근 '펜트하우스' 촬영 중이라는 김재홍은 "아주 비밀스러운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영탁은 '뽕숭아학당' 촬영 일화를 공개했다. '뽕숭아학당'에서 친구 이원장에게 전화를 걸어서 '너 미쳤냐'는 말을 들어야 했던 영탁은 이원장에게 말을 막 던졌다. 영탁은 "그때 원장이가 너무 웃겼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니가 왜 거기서 나와'에서 레드카펫을 올라가는 친구가 이원장이라고 밝혔다.

영탁은 "추석 특집 '트롯어워즈'에서 정말 오랜만에 내 노래를 부르게 됐다. 행사를 안 하니까 부를 일이 없다"고 말하며 이동하는 차에서 생각난 김에 노래 연습했다. 영탁은 "내 노랜데 왜 이렇게 힘드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체력이 예전같지 않냐"는 김재홍의 물음에 영탁은 "더 좋아졌다. 어제 팔씨름 나한테 지지 않았냐"고 답했다. 김재홍의 인스타그램에 근육 사진을 보고 영탁은 "몸 좋다고 이렇게 올리면 뭐하냐. 팔씨름은 나한테 진다"고 덧붙였다.

휴대폰 배경화면이 붐과 정동원의 사진인 영탁은 정동원에게 영상 통화를 걸었다. 정동원은 "삼촌 어디 가냐. '영탁의 불쑥TV'에서 뒤에서 찍고 있다"라고 말하며 안부를 전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유튜브 방송 화면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