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7 05:51
연예

'공부가 머니' 배우 권영경, 20년 생활고에 눈물… "아들은 힘들지 않았으면"

기사입력 2020.04.17 21:16



[엑스포츠뉴스 김의정 기자] '공부가 머니' 홍승범, 권영경 부부가 아들 진로에 대해 갈등을 보였다. 
 
17일 방송된 MBC '공부가 머니'에서는 배우 홍승범, 권영경 부부와 아들 창화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권영경은 가수를 꿈꾸는 아들 창화에 대해 "앞으로 뭘 하게 되더라도 공부는 기본으로 해야 되지 않냐. 아들이 고1 때부터 공부를 놨는데 다시 시작할 방법이 없을까 걱정이다"라고 교육 고민을 털어놨다.

이에 홍승범, 권영경 부부는 갈등을 보였다. 권영경은 "직장이라던가 여러 가지가 안정적이었으면 좋겠다"라고 바람을 전했고, 홍승범은 "행복한 일을 했으면 좋겠다. 창화 노래할 때 얼굴 못 봤냐. 다 가진 사람처럼 하더라"라고 말했다.

그러자 권영경은 "우리가 너무 힘들게 살았잖아.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살면 좋지만 이렇게 힘든 일을 창화가 하는 게"라며 눈물을 보였다. 이후 권영경은 인터뷰를 통해 "카드값 결재를 해야 하는데 어머니한테 도와달라고 한 적이 있다. 출연료 들어오면 줄 테니까 먼저 도와달라고. 그런데 출연료가 들어오면 앞으로 먼저 메꿔야 할 돈이 있으니까 갚지 못하고, 엄마도 화가 나니까 '이번이 마지막이야' 이러면서 주셨는데 그래도 다음에 또 부탁을 하면 또 주시고"라고 생활고를 털어놨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김의정 기자 uijeong@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