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7 18:51
연예

버벌진트 "SNS 글, 싸움의 주제 될거라 예상 못해…조용히 응원할 것" [전문]

기사입력 2020.04.13 20:53 / 기사수정 2020.04.13 20:53

이송희 기자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버벌진트가 n번방 유료회원의 사망 소식에 "기쁘다"라는 발언을 한 가운데, 과거 그의 논란이 다시 한 번 재조명되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버벌진트는 다시 한 번 해명에 나섰다.

13일 버벌진트는 "오늘 좀 정신없는 하루를 보냈다"며 "제가 제가 넷상에 올린 표현들이 다 박제될 것을 당연히 예상은 했지만 이게 싸움의 주제가 되리라고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제 올린 스토리는 요근래 속으로 갖고 있던 생각을 충동적으로 표출한 것"이라며 "어떤 생산적인 결과를 이끌어내려는 의도는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버벌진트는 "지금 드는 생각은 '그런 태도, 수위의 포스팅을 만일 여성 유명인이 하셨다면 얼마나 많은 테러위협을 받을까' (실제로 용감하신 여러 분들이 목소리를 내신 것은 알고 있습니다). '그 스토리에 부들부들할 사람들 놀리려고 올린 것들이 이 사건이 얼마나 끔찍한 일인지를 몇초나마 까먹게 만들었을 수도 있겠다. 후회된다', '혹시라도 내 인스타그램에 어떤 방식으로든 동조의 표시를 하신 분들이 자신들이 계속 살아가야하는 삶의 경계 안에서 어떤 불이익을 당하지는 않을까' 정도입니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저 역시 과거에 '이게 뭐가 문젠데?' 하면서 저지른 수많은 폭력적인 또는 차별적인 행동이 있었다. 나잇값 못하는 저의 충동적 포스트에 응원과 동조의 DM을 수천 개씩 보내주시는 걸 보면서 부끄럽기도 하고, 지금 상황이 얼마나 엉망진창인지를 다시 한 번 생각해보게 된다"고 말했다.

버벌진트는 "2016년 6월 16일의 음주운전 적발 사실과 과거 저의 부끄러운 가사 라인들을 다시 언급해주시는 분들께는 고맙습니다"고 전하며 "리마인더니까요. 사람은, 특히 지금 한국에서 남자는 한 순간 정신줄 놓으면 어떤 악마가 될 수 있는지 끊임없이 되새기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버벌진트는 "이제 닥치고 조용히 후원하고 응원하고 기도할게요"라는 말과 함께 글을 마무리 했다.

한편 앞서 버벌진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n번방 유료 회원의 극단적 선택이 담긴 뉴스를 게재하며 "기쁘다. 몇명 더 사망하면 기념곡 냅시다"라는 말을 게재했다. 이와 더불어 "신상공개도 갑시다"라는 말을 덧붙였다. 뿐만 아니라 한강 사진을 게재하며 "가자 가자 더 가자 한강", "부고 좀 듣자" 등의 글을 올리기도 했다. 이후 버벌진트의 이와 같은 게시글에 대해 누리꾼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이하 버벌진트 인스타그램 전문.

오늘 좀 정신없는 하루를 보냈네요

제가 넷상에 올린 표현들이 다 박제될 것을 당연히 예상은 했지만 이게 싸움의 주제가 되리라고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습니다. 어제 올린 스토리는 요근래 속으로 갖고 있던 생각을 충동적으로 표출한 것이구요, 어떤 생산적인 결과를 이끌어내려는 의도는 아니었습니다.

지금 드는 생각은 ⠀
'그런 태도/수위의 포스팅을 만일 여성 유명인이 하셨다면 얼마나 많은 테러위협을 받을까' (실제로 용감하신 여러 분들이 목소리를 내신 것은 알고 있습니다)

'그 스토리에 부들부들할 사람들 놀리려고 올린 ♥나 메롱emoji같은 것들이 이 사건이 얼마나 끔찍한 일인지를 몇초나마 까먹게 만들었을 수도 있겠다, 후회된다'

'혹시라도 내 인스타그램에 어떤 방식으로든 동조의 표시를 하신 분들이 자신들이 계속 살아가야하는 삶의 경계 안에서 어떤 불이익을 당하지는 않을까'

정도입니다.

저 역시 과거에 '이게 뭐가 문젠데?' 하면서 저지른 수많은 폭력적인 또는 차별적인 행동들이 있었습니다. 나잇값 못하는 저의 충동적 포스트에 응원과 동조의 DM을 수천 개씩 보내주시는 걸 보면서 부끄럽기도 하고, 지금 상황이 얼마나 엉망진창인지를 다시 한 번 생각해보게 됩니다.

그리고 2016년6월16일의 음주운전 적발 사실과 과거 저의 부끄러운 가사 라인들을 다시 언급해주시는 분들께는 고맙습니다 리마인더니까요. 사람은, 특히 지금 한국에서 남자는 한 순간 정신줄 놓으면 어떤 악마가 될 수 있는지 끊임없이 되새기려고 합니다.

이제 닥치고 조용히 후원하고 응원하고 기도할게요.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버벌진트 인스타그램

이송희 기자 win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