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6 11:01
연예

'꽃길만 걸어요' 정유민, 내 사람에게는 따뜻한 악녀

기사입력 2020.03.03 09:29 / 기사수정 2020.03.03 09:31

신효원 기자

[엑스포츠뉴스 신효원 인턴기자] '꽃길만 걸어요' 정유민이 자신의 조수 이유진에게 살가운 모습을 드러냈다.

2일 방송된 KBS 1TV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에서는 어시스턴트 봉선화(이유진 분)와 함께 전시회장을 찾은 황수지(정유민)가 “잘 보고 전시회 기획 잘 해 봐. 네 작품도 몇 점 걸 거니까”라고 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봉선화가 “네? 제 작품을요?”라며 놀라자 황수지는 “놀랐니? 나 몰래 작업해둔 작품들 걸면 좋을 것 같아서. 작가명은 ‘앨리스 봉’ 어때?”라며 활짝 웃었다. 이에 봉선화는 몸둘 바를 모르며 “작가님, 감사합니다”를 연발했다.

그러자 황수지는 “너, 짝사랑 한다던 그 남자는 어떻게 됐어?”라며 “짝사랑도 금지, 연애도 금지야. 앞으로는 작품에만 집중해”라고 봉선화에게 충고했다. 봉선화는 자신의 짝사랑 상대가 바로 황수지의 남편 김지훈(심지호)이라는 사실 때문에 마음이 불편한 듯 고개를 숙였지만, 황수지는 이를 눈치채지 못했다.

정유민은 ‘꽃길만 걸어요’의 명실상부한 악녀로 강렬한 갑질 연기는 물론 분노를 유발시키는 광기에 찬 질투를 선보였지만, 순수한 사랑을 갈구할 뿐 아니라 자신의 사람에게는 누구보다 친절한 면모로 황수지 캐릭터를 복합적으로 표현했다.

‘꽃길만 걸어요’는 매주 월~금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KBS 1TV ‘꽃길만 걸어요’

신효원 기자 shw127@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