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5 03:09
연예

모모랜드, 6인조 개편에도 넘치는 자신감 "무대는 완벽할 것" [엑's 현장]

기사입력 2019.12.30 17:50 / 기사수정 2019.12.30 16:09

이덕행 기자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모모랜드 멤버들이 6인 개편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30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태원로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모모랜드(혜빈, 제인, 나윤, 주이, 아인, 낸시)의 두 번째 싱글앨범 '떰즈업 (Thumbs Up)'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신곡 '떰즈업'은 어느 곳에서나 주목받는 셀럽의 일상을 뉴트로한 사운드와 가사로 표현한 곡으로 뻔한 칭찬과 부러움 가득한 시선보다는 진심 어린 한마디를 원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강렬한 베이스와 펑키 리듬의 브라스가 돋보이는 비나하우스 곡으로 모모랜드 특유의 업텐션한 매력이 코러스파트의 중독성을 업그레이드 시킨다.


모모랜드는 이번 활동을 앞두고 연우와 태하가 탈퇴하며 6인조로 개편됐다.

제인은 "아쉬운 것도 사실인데 각자 선택한 길이 있으니 진심으로 응원하고 있다. 6명으로 바뀐 만큼 열심히 응원해서 좋게봐주셨으면 좋겠다"고 6인조 개편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혜빈은 "다시 데뷔한다는 느낌으로 열심히 준비했다. 긴장도 하면서 더 돈독하게 준비했다"고 덧붙였다.

주이 역시 "가장 먼저 걱정했던 것은 팬들에게 저희가 똑같은 에너지를 드려야한다는 것이었다. 그래서 다같이 열심히 준비했다"고 말했다.



6인조로 개편되며 멤버들간의 동선 변화나 비중 변화도 있었을 터. 혜빈은 "실제로 동선도 많이 바뀌었다. 하나로 보여줄 수 있는 부분도 있어서 색다른 모습으로 찾아뵐 것 같다"고 색다른 모습을 예고했다.

특히 주이는 "어려운점도 있었다. 그러나  그만큼 맞춰가는 시간이 있었기에 무대는 완벽하게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혜빈 언니의 비중이 가장 많이 늘었다. 처음 시작도 잘해줬고 엔딩 후렴부도 언니가 하기 때문에 의미가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떰즈업'은 모모랜드 특유의 흥이 가득찼지만 기존과 다른 뉴트로 콘셉트를 선택했다는 점이 인상적이다.

나윤은 뉴트로라는 콘셉트를 선택한 이유를 묻자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뉴트로 콘셉트를 골랐다"고 전했다.

제인 역시 "최대한 모모랜드의 색을 유지하면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려야겠다는 고민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모모랜드의 새 싱글 '떰즈업'은 30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윤다희 기자

이덕행 기자 dh.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