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6 01:02
연예

'악마가' 정경호X이설, 영혼 되찾았다…듀엣 결성 '해피 엔딩' [엑's 리뷰]

기사입력 2019.09.20 09:10 / 기사수정 2019.09.20 13:12

박소연 기자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인턴기자]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정경호-이설이 영혼을 되찾았다.

19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에서는 하립(정경호 분)-김이경(이설)이 영혼을 되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하립은 언론을 통해 자신의 곡이 표절이었음을 밝히고, "음악을 내려놓겠다"며 은퇴를 선언했다. 이후 그는 사막으로 떠났고, 그곳에서 모태강(박성웅)을 만났다.

모태강은 하립에게 "왜 사막으로 왔냐"고 물었고, 하립은 "여기선 악마 짓을 해도 아무도 모를 것이다. 계속 사막을 걸을 것이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모태강의 마지막 임무가 자신의 영혼을 회수하는 것임을 알았다.

이후 모태강은 "이제 진짜 끝이다. 반가웠다 친구"라며 악수를 건넸고, 하립은 "소멸이던 소각이던 빨리 꺼져라"고 말하며 그의 손을 잡았다. 이렇게 하립의 영혼은 소멸됐다.

1년 후, 김이경은 팬미팅을 앞두고 허공에 날아다니던 영혼을 발견했다. 이어 영혼과 손이 닿았고, 김이경은 영혼을 되찾았다. 이후 그녀는 팬들에게 "오늘을 마지막으로 여러분들을 만나지 못할 것 같다"고 갑작스러운 은퇴를 선언했다.

하립은 서동천(정경호)의 모습으로 돌아갔고, 김이경은 그가 운영하는 가게의 건물주가 되어 나타났다. 서동천은 "어떻게 된 거냐"는 그녀의 물음에 "죽다가 살아났다"고 답했다. 사실 모태강이 죽을 뻔한 그를 구해 준 것.

또한 하립은 서동천 시절을 떠올린 다음날엔 서동천으로, 하립 시절을 떠올린 다음날엔 하립의 모습으로 변하는 사실을 알렸다. 이에 김이경은 당황했지만, 그에게 함께 음악을 하자고 제안했다.

두 사람은 듀엣 '우심방 좌심실'을 결성했고, 함께 노래를 부르며 1등급 영혼으로 살아갈 것을 다짐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tvN 방송화면

박소연 기자 pl1sy@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