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4 21:54
연예

'녹두꽃' 신경수 감독 "조정석·윤시윤·한예리·최무성 고맙다"

기사입력 2019.07.13 11:59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녹두꽃’(극본 정현민, 연출 신경수, 김승호)의 신경수 감독이 주인공인 조정석과 윤시윤, 한예리, 그리고 최무성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SBS 금토드라마‘녹두꽃’은 현재 방영되는 유일한 사극으로, 백이강(조정석 분)과 백이현(윤시윤), (한예리), 전봉준(최무성)을 중심으로 파란만장했던 동학농민혁명 스토리가 그려왔다. 

총 48부가 모두 소화되는 시점에서 신경수 감독은 최근 보조출연자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이번에는 주인공인 조정석과 윤시윤, 한예리, 그리고 최무성에게도 감사의 뜻을 드러냈다.

극중 백가(박혁권)의 서자이자 거시기로 불렸다가 이후 전봉준을 만난 뒤 동학군 별동대장으로 변모한 이강역의 조정석에 대해 “조정석은 처음부터 극의 큰 서사를 이끌고 나가야 했다. 이 와중에 본인이 가지고 있는 연기적인 장점을 최대한 활용해 드라마를 더욱 풍성하고 입체적으로 만들어 냈다. 정말 탁월하게 해냈다”라고 칭찬으로 말문을 열었다.

이어 “뿐만 아니라 조정석이 촬영장에서 선보인 동료배우들과 스태프들을 향한 진심어린 배려, 그리고 작가님과 연출에 대한 존중덕분에 감탄한 적이 한두번이 아니었다. 덕분에 나도 많은 힘을 얻었고, 이 자리를 빌어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신 감독은 일본에서 유학하고 돌아왔다가 어느덧 동학군을 토벌하는 관군이 되고, 이후 집강소의 집강을 거쳐 오니(도깨비)라는 이름을 가진 친일파가 된 백이현 역 윤시윤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윤시윤의 경우 매회 드라마틱하게 펼쳐지는 사건 속에서 캐릭터의 성장과 변화를 계속 표현해야했다. 어찌보면 본인에게도 큰 도전이었을텐데, 이를 잘 이겨냈을 뿐만 아니라 드라마의 내재적인 축도 잘 끌고 왔다. 특히, 감정과 사상, 그리고 신분의 변화 등 종합적인 면을 설득력있는 연기로 잘 표현해줘서 정말 고마웠다”라고 들려줬다.

보부상으로서 아버지 봉길(박지일)과 달리 나라를 위한 자신의 신념을 점점 만들어가고, 이후 이강과 애틋한 사랑의 감정도 선보였던 송자인역 한예리에 대해 신 감독은 어떻게 평가할까.

신경수 감독은 “한예리가 작가님의 대본을 아주 철저하게 분석한 뒤 연기에 임했다. 덕분에 자인이 관찰자나 주변인이 아닌 주인공으로 당당히 자리매김했다”라며 “아주 자연스러우면서도 디테일하고도 내밀한 감정 연기를 펼쳐준 덕분에 자인이 마치 그 시대에 실제로 생생하게 살아있었을 것만 같은 인물로 여기게끔 하는데 큰 공을 세웠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라고 칭찬했다.

유일한 실존인물이자 동학농민혁명을 이끈 전봉준역을 소화했던 최무성에 대해서도 신뢰를 드러냈다. “최무성과는 이번에 첫 번째 작업이었는데, 회를 거듭할수록 디테일하고도 섬세한 모습을 포함, 다양한 결을 내포한 연기자라는 걸 느끼게 됐다”라며 소개했다.

그리고는 “초반의 너스레를 떠는 장면은 그 장면대로, 그리고 민중들앞에서 연설하는 장면이나 눈물흘리는 모습에서는 그 느낌을 그대로 살려줬다. 정말 다양한 톤과 연기매너로 실존인물을 입체적으로 구현해주셔서 너무나도 감사했다”라면서 엄지손가락을 세웠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SBS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