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7 11:54
연예

"축구 발전 위해 방송 그만"…'궁민남편' 김병지, 안정환 향한 진심 [전일야화]

기사입력 2019.04.29 06:40 / 기사수정 2019.04.29 09:39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전 축구 선수 김병지가 안정환의 방송 활동에 대한 아쉬움을 털어놨다.

28일 방송된 MBC '궁민남편'에서는 김병지와 유상철이 안정환의 방송 활동에 대해 언급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유상철은 안정환의 방송 활동에 대해 "솔직히 이야기해서 대리만족도 있다. 하고 싶어도 하지 못하는 그런 것들을 하고 있으니까"라며 털어놨다.

그러나 김병지는 "정환이는 방송을 잘 못 해야 한다. 축구 발전을 위해서는. 그래야 현장으로 돌아올 텐데 방송을 잘 하니까 지금까지 보면 좋은 자리가 계속 왔다. 현장으로 컴백을 못 한다"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에 김용만은 "감독으로서도 하면 잘 할 거 같냐"라며 궁금해했고, 김병지는 "하면 뭐든 잘 한다"라며 칭찬했다. 



특히 김병지는 "외국인 감독님 오실 때 모시는 돈을 줘야 한다. 방송에서 하는 자기만의 벌어들이는 걸 보상을 해줘야 맞지 않냐"라며 덧붙였다.

결국 안정환은 "이렇게 이야기하면 내가 돈 때문에 안 가는 거 같지 않냐. 나는 때를 기다리는 것뿐이다. 오늘 또 한 가지 생각한 건데 상철이 형 한을 풀어줘야겠다. 내가 대리만족으로 연기를 잘 해보고 가야겠다"라며 해명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