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0-25 10: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정치

남경필 경기도지사 기자회견…"회초리를 맞는 심정"

기사입력 2014.08.17 17:25 / 기사수정 2014.08.17 17:30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기자회견을 열고 공식 사과했다. ⓒ YTN 뉴스화면

[엑스포츠뉴스=대중문화부]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아들의 군 가혹행위 논란으로 고개를 숙였다.

17일 육군에 따르면 포천지역 6사단에 근무하는 남 상병은 후임 A일병이 훈련과 업무를 제대로 수행하지 못한다는 이유로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남 상병은 B일병에게 뒤에서 껴안거나 바지 지퍼 부위를 치는 등 성추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같은 혐의에 대해 남 상병은 폭행 혐의는 인정했지만 성추행 혐의는 행동 자체는 인정하되 장난이었다고 해명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기자회견을 열고 공식 사과했다.

그는 "잘못을 저지른 아들을 대신해 회초리를 맞는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습니다"라며 "피해를 입은 병사와 가족분들, 그리고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고 밝혔다.

남경필 도지사는 이어 "올바르게 처벌해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아버지로서 저도 같이 벌을 받는 마음으로 반성하고 뉘우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육군은 28사단 윤일병 폭행사망사건이 발생한 이후 지난 4월 전 부대에 대한 가혹행위 여부 전수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

대중문화부 press@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