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2-08 14: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뫼비우스:검은 태양' 박하선X정문성, 본편과 다른 이야기 펼쳐진다

기사입력 2021.10.25 16:27 / 기사수정 2021.10.25 16:27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스핀오프 드라마 ‘뫼비우스 : 검은 태양’이 ‘검은 태양’ 본편과는 또 다른 스토리를 예고해 드라마 팬들의 기대를 끌어올리고 있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MBC 금토드라마 ‘뫼비우스 : 검은 태양’ 제작진은 박하선과 정문성의 과거에 대해 궁금증을 불러일으키는 스틸컷을 공개했다.

‘뫼비우스 : 검은 태양’은 지난주 종영한 MBC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의 세계관을 바탕으로 한 2부작 스핀오프다. 서수연(박하선 분)과 장천우(정문성), 그리고 도진숙(장영남)을 중심으로 본편으로부터 4년 전의 이야기를 ‘프리퀄’ 형식으로 풀어낼 예정이다.

25일 공개된 스틸에는 본편과 다른 분위기를 한 서수연과 장천우의 모습이 담겼다. 서수연은 해외정보국 지원관리팀 소속요원, 장천우는 서수연이 관리하는 블랙 요원(신분을 숨기고 첩보 활동을 하는 요원)으로, 두 사람은 국정원 동료로 인연을 맺고 서로 돕게 된다고. 이들 사이에 특별한 전우애가 피어오르게 한 사건들은 무엇일지 궁금해진다.

그런가 하면, 본편에서 연인 관계였던 서수연과 오경석(황희)의 모습도 포착돼 눈길을 끈다. 서수연은 오경석이 작전을 수행하던 도중 목숨을 잃자 마음의 문을 닫고 ‘흑화’하며 안타까움을 자아낸 바 있다. 불행한 이별을 겪은 서수연과 오경석의 첫 만남은 과연 어땠을지, 현재와는 사뭇 다른 분위기를 풍기는 두 사람의 모습은 이번주 스핀오프 2부작 ‘뫼비우스 : 검은 태양’을 더욱 기다려지게 하고 있다.

‘뫼비우스 : 검은 태양’ 제작진은 “본편에서 단순한 동료 이상으로 보였던 서수연과 장천우가 신뢰와 불신을 넘나들며 특별한 관계를 맺어가는 과정을 스핀오프에서 만나보실 수 있다. 여기에 도진숙, 강필호(김종태), 오경석까지 본편에서 활약했던 다양한 인물들의 입체적인 면들이 공개돼 더욱 재미있게 보실 수 있다”라고 전했다.

‘뫼비우스 : 검은 태양’은 오는 29일, 30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사진=MBC '뫼비우스 : 검은 태양'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