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0-23 04:1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축구

'손흥민-황희찬 코리안더비' 토트넘, 승부차기 끝에 16강 진출 [카라바오컵]

기사입력 2021.09.23 05:58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코리안더비가 펼쳐진 가운데 토트넘이 승부차기 끝에 16강에 진출했다.

토트넘 홋스퍼는 23일(한국시간)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울버햄튼 원더러스와의 2021/22시즌 카라바오컵 3라운드 경기에서 승부차기 혈투 끝에 16강에 진출했다.

홈팀 울버햄튼은 3-4-3 전형으로 나섰다. 존 루디 골키퍼를 비롯해 키 아나 후버, 막스 킬만, 윌리 볼리, 예르손 모스케라, 라얀 아이트 누리가 백5를 구성했다. 중원은 레안더르 덴동커, 후벵 네베스가 지켰고 최전방에 황희찬, 파비우 실바, 다니엘 포덴세가 득점을 노렸다. 

원정팀 토트넘은 4-2-3-1 전형으로 나왔다. 피엘루이지 골리니 골키퍼를 비롯해 자펫 탕강가, 크리스티안 로메로, 다빈손 산체스, 벤 데이비스가 수비에 나섰다. 중원은 올리버 스킵, 탕귀 은돔벨레가 출격하고 2선은 브라이안 힐, 델레 알리, 지오반니로 셀소, 최전방은 해리 케인이 울브스의 골문을 겨냥했다.

전반에 먼저 앞선 건 토트넘이었다. 전반 13분 은돔벨레가 침투한 후 박스 안에서 침착한 슈팅으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울버햄튼은 토트넘의 압박에 크게 고전하면서 공격적으로 나서지 못했다. 황희찬은 세트피스 상황에서 한 차례 슈팅 기회를 잡았지만, 헛발질을 하면서 기회를 놓쳤다. 

토트넘은 전반 23분 중앙에서 알리의 침투 패스를 받은 케인이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에서 침착한 슈팅으로 두 번째 골을 터뜨려 2-0으로 앞서갔다. 토트넘은 이후에도 울버햄튼의 수비진을 휘저으면서 추가골을 노렸다. 26분엔 로 셀소와 힐, 알리가 박스 안으로 침투해 득점을  노렸지만 아깝게 실패했다. 

울버햄튼은 세트피스에서 만회골을 터뜨렸다. 전반 37분 코너킥 상황에서 덴동커가 헤더 슈팅으로 만회골을 터뜨려 한 골 차로 따라붙었다. 전반 추가시간 45분엔 코너킥 이후 크로스 상황에서 황희찬이 박스 안으로 달려들어 헤더 슈팅을 시도했지만, 크로스바를 살짝 넘어갔다. 

후반을 맞은 울버햄튼은 실바를 빼고 아다마 트라오레를 투입했고 황희찬을 최전방으로 이동시켰다. 시작과 함께 후반 2분, 후버의 오른쪽 크로스를 황희찬이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아쉽게 높이 떴다. 

울버햄튼은 공격으로 밀어붙이며 결국 동점을 만들었다. 후반 12분 황희찬이 은돔벨레에게 볼을 빼앗았고 이어진 공격에서 포덴세의 침착한 마무리고 2-2 동점을 만들었다. 

토트넘은 후반 14분 압박에 성공한 뒤 알리의 크로스를 힐이 몸을 날려 슈팅을 시도했지만 루디의 발에 걸려 득점으로 이어지지 못했다. 그리고 후반 15분 손흥민이 로 셀소와 교체 투입돼 코리안 더비가 성사됐다. 손흥민은 후반 21분 케인을 향해 크로스를 올렸고 케인의 헤더 슈팅이 나왔지만 루디의 선방에 막혔다. 

후반 잔여 시간까지 양 팀이 팽팽하게 맞섰지만, 기회를 제대로 만들지 못했다. 후반 42분에야 네베스가 박스 바깥에서 중거리 슛을 시도했지만, 크로스바를 맞고 나갔다. 이어진 프리킥 상황에서 네베스의 킥도 산체스의 머리에 걸려 크로스바 위로 넘어갔다. 

후반 추가시간이 6분이 주어졌음에도 양 팀은 추가 득점을 기록하지 못했고 경기는 승부차기로 향했다. 황희찬이 1번 키커로 나서 성공시켰고 토트넘 1번 키커 케인도 강력한 슈팅으로 성공시켰다. 2번 키커까지 모두 성공한 가운데 울버햄튼 3번 키커 네베스가 실축하면서 토트넘에게 유리해졌다. 토트넘 3번 키커 힐이 성공시키면서 토트넘이 우위를 점했다.

울버햄튼 4번 키커 덴동커의 킥을 골리니가 잡아내면서 토트넘은 마지막 하나의 킥만 남겨두게 됐고 토트넘의 4번 키커 호이비에르가 킥을 처리했지만 루디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하지만 울버햄튼 5번 키커 코디가 크로스바를 맞히면서 결국 토트넘의 승리로 끝났다. 토트넘은 16강에 진출했다.

사진=Reuters/AFP/연합뉴스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